우신사스토어 역시즌 세일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반팔 -
2등 :  디스이즈네버댓 -
3등 :  반바지 -
4등 :  반팔티 ▲ 1
5등 :  커버낫 ▲ 2
6등 :  Lmc ▼ 2
7등 :  칼하트 ▲ 2
8등 :  에코백 ▼ 2
9등 :  샌들 ▲ 2
10등 :  셔츠 -
11등 :  래쉬가드 ▼ 3
12등 :  모자 -
13등 :  나이키 ▲ 1
14등 :  아디다스 ▼ 1
15등 :  슬랙스 ▲ 1
16등 :  카라티 ▼ 1
17등 :  반스 ▲ 984
18등 :  조거팬츠 ▲ 20
19등 :  챔피온 ▲ 1
20등 :  청바지 ▲ 4
21등 :  슬리퍼 ▲ 5
22등 :  어커버 ▲ 6
23등 :  스투시 ▲ 8
24등 :  타미힐피거 ▲ 5
25등 :  하와이안 셔츠 ▲ 976
26등 :  바지 ▲ 19
27등 :  키르시 ▲ 8
28등 :  버켄스탁 ▼ 6
29등 :  트레이닝 반바지 ▲ 3
30등 :  오아이오아이 ▲ 18
31등 :  양말 ▼ 4
32등 :  크롭티 ▲ 14
33등 :  맨투맨 ▲ 968
34등 :  OIOI ▲ 5
35등 :  원피스 ▼ 10
36등 :  티셔츠 ▲ 965
37등 :  닥터마틴 ▲ 964
38등 :  휠라 ▼ 17
39등 :  나시 ▼ 20
40등 :  벨트 ▲ 1
41등 :  가방 ▲ 20
42등 :  지갑 ▲ 959
43등 :  민소매 ▲ 958
44등 :  버킷햇 ▲ 22
45등 :  목걸이 ▼ 8
46등 :  트랙팬츠 ▼ 6
47등 :  린넨 ▲ 10
48등 :  참스 ▲ 8
49등 :  스컬프터 ▲ 15
50등 :  언더아머 ▲ 951
51등 :  크럼프 ▲ 950
52등 :  아쿠아슈즈 ▲ 949
53등 :  오버핏 ▲ 948
54등 :  뉴발란스 ▲ 8
55등 :  나이키 반바지 ▲ 14
56등 :  카파 ▲ 945
57등 :  코트 ▼ 5
58등 :  나이키 모자 ▲ 943
59등 :  L.U.P ▼ 15
60등 :  매드마르스 ▲ 94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OUTER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일단 만져보자

러커즈(Rucuz)의 가죽으로 만들어진 스타디움 재킷.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한다. 패션 에디터의 삶이 그리 녹록하지는 않지만, 매일매일 실전에 투입되어 많은 제품과 브랜드를 상대하면서 옷을 만질 때의 ‘촉감’이 조금씩 늘고 있는 기분이다. 러커즈의 가죽은 이러한 현장 경험을 통해 익혔다. ‘다름’이 느껴진다. 단단하면서도 질긴 염소 가죽은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할 정도로 뛰어난 내구성을 갖는다. 겉으로는 부드럽지만 그 안에 숨겨진 힘이 느껴진다. 어떤 재료를 사용했느냐에 따라서도 제품의 값어치는 하늘과 땅 차이다. 러커즈의 스태디움 재킷을 일단 만져보라. 누구든 다름을 알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