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신사스토어 모자 헤드웨어
배너 닫기
무신사 메뉴
share top bottom
  • 품목
  • 스타일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BAG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0 페이지 중 1 페이지
10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파이 닮았네!

아틀리에파크(Atelierpark)의 파이 백. 거추장스러운 걸 좋아하지 않는 에디터의 취향상 가방 드는 것도 불편하게 느껴진다. 매일 출근길, 격렬하게 아무것도 들고 싶지 않다는 고민에 빠지지만, 가방 없는 모습은 초라하고 허전하게 보인다. 더군다나 재킷을 입는 계절이라면 모를까 ‘입추’라고 해도 여전히 더운 날씨 탓에 티셔츠 차림을 면치 못하니 립스틱이며 핸드폰이며 카드지갑 등을 넣을 만한 작은 가방을 들 수밖에. 에디터와 같은 고민이라면 지금부터 눈을 동그랗게 뜰 것! 보기만 해도 앙증맞고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파이’를 닮은 핸디 사이즈의 가방이 당신을 기다리기 때문이다. 이 가방의 매력은 ‘4가지 스타일’을 제안하는 거다. 스트랩을 길게 빼면 숄더백으로 활용할 수 있고, 허리에 둘러 웨이스트 백으로도 가능하다. 물론 클러치 형태로도 들 수 있으며 체인을 부착하여 체인 백으로도 스타일링 할 수 있다는 점! 놀랍다. 가방 하나로 이토록 다양하게 매치할 수 있다니… 색상도 여러 가지라 옷차림에 어울리는 디자인을 고르는 재미까지 마음이 두루두루 행복하다. / 에디터 : 김다미

변심의 이유

호재(Hoze)의 가방. 9살 무렵에 엄마가 자주 입혀주던 퍼 코트가 한 벌 있었다. 털 빠짐이 심해 얼굴과 목 부분이 간지러웠던 기억이 남아 있다. 그 이후로는 털을 주재료로 사용한 아이템은 거들떠보지도 않게 되었던 것 같다. 하지만 요즘은 여성스러우면서도 사랑스러운 퍼 소재에 조금씩 마음을 열고 있다. 자연스러운 ‘변심’이겠지. 호재가 만든 이 가방, 은은한 광택이 도는 페이크 퍼 소재로 퍼 역시 쉽게 빠지지 않는다고. 변심의 이유로 충분한 듯하다. / 에디터 : 배다영

벨트와 클러치의 의도적 만남

호재(Hoze)의 벨트 클러치. 우리가 일반적으로 머릿속에 떠올릴 수 있는 ‘가방’의 의미는 ‘물건을 넣어 들거나 메고 다닐 수 있는 용구’로 볼 수 있다. 하지만 호재는 가방의 새로운 정의를 제안한다. “벨트에 부착되어 있는 클러치!” 굳이 들고 다니거나 어깨에 멜 필요 없이 허리에 차고 다니면 그만. ‘힙색’과 착용 방법은 동일하지만, 호재의 클러치는 힙색보다 한층 더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강조했고 또 세련된 작법을 따른다. 물론 벨트와 클러치를 분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 가을에는 두 손에 자유를 허락하는 감각적인 디자인의 ‘벨트 클러치’를 만나보자. / 에디터 : 한다운

잊지 못할 선물

스컬프터(Sculptor)의 퍼 클러치(Fur Clutch). 지난해 패션지의 한 칼럼을 통해 50대에 접어든 우리네 ‘아버지들’ 역시 클러치를 든다는 사실을 알았다. 10대와 20대에는 군복과 새마을 운동복을 입어야만 했고, 30대과 40대에는 자식들 뒷바라지로 당신들의 옷차림은 안중에도 없었다. 비로소 50대와 60대에 접어든 아버지들은 패션에 대한 갈망을 표출하기 위해 ‘옷을 챙겨 입는다’고 한다. 비록 일부분에 그칠 수 있는 이야기지만 묘한 설득력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졌다. 스컬프터의 퍼 클러치를 받는다면 사색이 될 에디터의 아버지 얼굴이 그려진다. 하지만 아버지 본연의 욕망, 이를테면 그것이 패션일 수도 있겠다. 그러한 욕망을 표출할 수 있는 첫 단추로 부족함 없는 파격적인 아이템이 되어줄 것이다. 부드러운 터치감과 열고 닫기가 편한 스냅 버튼을 고려했을 때 아버지의 일생일대 기억에 남을만한 선물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