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신사스토어 윈터 시즌오프
배너 닫기
무신사 메뉴
share top
  • 품목
  • 스타일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7 페이지 중 1 페이지
7 페이지 중 1 페이지
SHOPPING TOPIC 쇼핑 기획
  • 2018SS 닥터마틴 신상품 할인 기획전
    2018SS 닥터마틴 신상품 할인 기획전
    닥터마틴 18 S/S시즌 신상품 할인 기획전입니다. 인기 상품을 할인된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01-12 ~ 01-26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선물 받고 싶다

챈스챈스(CHANCECHANCE)의 슬리퍼. 슬리퍼를 여름에만 신는다고 알고 있다면 그건 잘못된 생각이다. 슬리퍼는 사계절 내내 신을 수 있다. 꼭 야외에서 신어야만 하는 건 아니니까. 챈스챈스의 슬리퍼는 학생들에게는 교실용 슬리퍼로, 직장인들에게는 사무실용 슬리퍼로, 그리고 집에서는 ‘마실용’ 슬리퍼가 되어줄 수 있을 것이다. 심플한 디자인 덕에 때와 장소에 큰 제약 없이 신을 수 있고, 가벼운 무게로 휴대하고 다니기도 편하다. 마침 사무실 슬리퍼를 잃어버렸는데, 이 글을 읽고 누군가가 선물해주면 참 좋겠다. 생일이 1월이긴 하지만. / 에디터 : 방그리

슬링백을 신자

시그마픽시(Sigmapixi)의 슬링백. 여름에도 즐겨 신었지만, 역시 가을만큼 슬링백과 블로퍼가 어울리는 계절도 없다. 옷을 대충 입어도 슬링백으로 마무리하면 뭔가 차려입은 것 같아 보인다. 컬러나 약간의 디테일을 제외하곤 디자인 자체가 베이식하여 여성스러운 스타일부터 캐주얼까지 다양한 옷차림에 소화할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즉, 하나를 사두면 활용도가 높다는 뜻. 포인트 없이 단순한 디자인이 싫다면 시그마픽시의 슬링백은 어떠한지? 토와 굽의 컬러와 어퍼의 컬러를 다르게 구성, 조화로운 투톤으로 우아한 무드를 느낄 수 있으며 슬링백의 가장자리 부분 또한 오픈된 타입이라 신었을 때 여리여리한 여성미도 물씬 풍긴다. 어디든 외출하고 싶은 이 좋은 계절에 스니커즈만큼이나 편한 낮은 굽의 슬링백으로 스타일리시한 옷차림을 완성하자. / 에디터 : 김다미

잘 만든 샌들 하나

베로니카 포 런던(Veronica for London) 리프 샌들. 더위와 습도에 최소한의 옷만 걸치는 여름, 멋 부릴 수 있는 요소가 점점 줄어드니 반사작용으로 액세서리에 힘을 주게 된다. 1년 내내 신발 속에 숨어 있다 여름에만 바깥 구경을 하는 발에는 예쁜 패디큐어도 바르고, 하늘하늘한 라인의 샌들도 신겨주고 싶다. 오랜 운동화 생활로 아킬레스 건이 짧아져 하이힐은 신을 수 없지만, 플랫 샌들로도 충분히 가능한 여름 멋내기. 올 여름 트렌드가 리넨과 위빙을 중심으로 한 가벼운 스타일인만큼, 좋은 소재로 잘 만든 가죽 샌들로 무게 중심을 잡는 건 어떨까? 지난 봄에 로퍼를 신어본 경험을 바탕으로 베로니카 포 런던의 샌들을 선택했다. 가죽임에도 부드러운 질감은 변화무쌍한 여름 기후에도 발을 잘 보호해주고, 중창 전체에 사용된 3mm의 라텍스 소재는 여름 산책에 적합한 착화감을 약속한다. 기온은 높고 시도 때도 없이 비가 오고, 그래서 신을 일도 벗을 일도 많은 여름 신발은 아무렇게나 고르기 쉽다. 하지만 그러기에 우리에겐 잘 만든 여름 신발이 필요하다. 가죽은 물론 굽과 바닥에도 천연 나무와 고무를 사용한 베로니카 포 런던의 샌들, 흐트러진 여름 패션을 보완하는 우아한 마무리가 될 것이다. / 에디터 : 김보영

발볼 넓은 사람 “드루와”

스틸갓미(Still Got Me)의 샌들. 발볼 넓은 사람이라면 모두 공감할 것이다. 특히 샌들 고를 땐 여느 신발보다 더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는 것을. 발볼을 잡아주지 않는 디자인이라면 발가락이 앞으로 튀어 나가기도 하고 발이 넓게 퍼져 흡사 오리발처럼 보이기도 한다. 학창시절, ‘도널드 덕’이란 별명으로 불린 내 얘기다. 가지고 있는 샌들 대부분 발볼이 얇게 보이는 제품이지만, 어딘지 모르게 아쉬운 마음이라면 한 줄로만 되어있어 위태로워 보인다는 것. 스틸갓미는 이 불쌍한 어린양을 위해 어마하게 큰 발도 여리여리하게 보일 수 있는 로맨틱한 샌들을 선보였다. 다양한 룩에 매치할 수 있는 심플한 디자인에 포근하게 발을 감싸주는 안락함, 그뿐 아니라 보기만 해도 행복한 기분까지 들게 하는 컬러 조합까지 여러모로 매력적이다. 자꾸만 움츠렸던 가여웠던 내 발에 이제 자유의 날개를 달아줄 차례다. / 에디터 : 김다미

더보기

FASHION WEB MAGAZINE / LIFE STYLE SELECT SHOP WWW.MUSIN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