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신사스토어 윈터 시즌오프
배너 닫기
무신사 메뉴
share top
  • 품목
  • 스타일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판매 랭킹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5 페이지 중 1 페이지
5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유려하다

글램모즈(Glammods)의 모던 베이식 앵클 부츠. 평소 운동화 외엔 쳐다 보지도 않는 에디터의 눈에 들어온 앵클 부츠이다. 보자마자 ‘유려하다’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매끈하게 빠진 라인이 인상적인 이 부츠는 컬러감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린, 버건디, 블랙의 컬러가 가죽 소재와 만나니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디자인만 보고도 충분히 구매 욕구가 솟구치는데, 글램모즈에서 자체 개발한 라텍스 인솔을 사용해 편안한 착화감까지 선사한다고. / 에디터:조세희

섹시 타냐

지젤더보니(Giselle the Bonni)의 첼시 부츠. 브랜드가 지은 이름은 타냐다. 대개는 러시아의 여자 이름으로 알고 있다만 일단은 넘어가자. 가장 먼저는 사이드 고어 아래에 한 땀 흰색 스티치가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슬림하게 잘 빠진 구두의 실루엣이 무척 매력적이다. 너무 날카롭지도, 둔하다는 생각이 들도록 둥글지도 않다. 발목은 가늘어 보이게 하고, 옷차림은 매끈하게 마무리해줄 것이다. 어쩌면 지젤더보니의 타냐는 무척 섹시한 여자일지도 모르겠다.

FASHION WEB MAGAZINE / LIFE STYLE SELECT SHOP WWW.MUSIN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