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신사 셔츠 캠페인></span></a>
<img src=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반팔 -
2등 :  87mm -
3등 :  반바지 ▲ 2
4등 :  Lmc ▼ 1
5등 :  디스이즈네버댓 ▼ 1
6등 :  칼하트 ▲ 995
7등 :  셔츠 ▲ 1
8등 :  커버낫 ▲ 993
9등 :  샌들 ▼ 2
10등 :  오아이오아이 ▲ 991
11등 :  아디다스 ▲ 3
12등 :  휠라 ▲ 989
13등 :  청바지 ▼ 2
14등 :  슬랙스 ▲ 6
15등 :  버켄스탁 ▼ 5
16등 :  OIOI ▲ 12
17등 :  모자 ▼ 5
18등 :  키르시 ▲ 8
19등 :  나이키 ▼ 6
20등 :  백팩 ▲ 2
21등 :  앤더슨벨 ▼ 5
22등 :  와이드팬츠 ▼ 1
23등 :  에코백 ▼ 5
24등 :  와이드 슬랙스 ▲ 977
25등 :  버닝 ▼ 2
26등 :  티셔츠 ▲ 22
27등 :  조거팬츠 ▲ 8
28등 :  양말 ▼ 11
29등 :  네스티킥 ▲ 972
30등 :  뉴발란스 ▲ 26
31등 :  ONEPIECE ▼ 12
32등 :  래쉬가드 ▲ 11
33등 :  린넨 셔츠 ▲ 968
34등 :  본챔스 ▲ 967
35등 :  꼼파뇨 ▲ 966
36등 :  미뇽네프 ▲ 4
37등 :  스컬프터 ▼ 12
38등 :  오버핏 반팔 ▲ 963
39등 :  카네브로스 ▲ 962
40등 :  리복 ▲ 961
41등 :  청반바지 ▲ 960
42등 :  크롭 ▲ 4
43등 :  민소매 ▲ 958
44등 :  크롭티 ▲ 3
45등 :  원피스 ▼ 12
46등 :  더블유브이프로젝트 ▼ 4
47등 :  크로스백 ▲ 954
48등 :  시계 ▲ 953
49등 :  컨버스 ▼ 25
50등 :  메신저백 ▲ 951
51등 :  맨투맨 ▲ 950
52등 :  트래셔 ▲ 949
53등 :  볼캡 ▲ 948
54등 :  빅사이즈 ▲ 947
55등 :  르꼬끄 ▲ 946
56등 :  린넨 ▲ 945
57등 :  나시 ▼ 7
58등 :  반팔셔츠 ▲ 943
59등 :  필루미네이트 ▲ 942
60등 :  가디건 ▼ 7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SNEAKER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타임세일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6 페이지 중 1 페이지
6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의미 부여

이십삼점육오(23.65)의 ‘비타민 슈즈’.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이십삼점육오는 대체 무슨 뜻인지 궁금해져 바로 검색창을 열었다. 그런데 그 순간, ‘굳이 의미를 찾아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어 손을 멈췄다. 직접 신으면서 스스로 그 의미를 만드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확신이 들었다. 다시 천천히 살펴보니 오른쪽에 새겨진 ‘비타민’이라는 단어도 기분 좋게 눈에 들어왔다. 신은 사람은 물론, 신발을 보는 이들까지 비타민이라는 글자를 보고 힘을 얻을 것만 같았다. 가끔은 이렇게 누군가가 정해주는 것이 아닌 스스로 만든 의미가 중요할 때도 있는 법이다. / 에디터 : 강기웅

경쾌한 포인트

제이다울(J.Daul)의 스니커즈들. 레이스업과 슬립온으로 나눌 수 있지만 이렇게 한데 묶은 까닭은 ‘펀칭 홀 레더’라는 공통적인 소재 질감 때문. 매끈해도 예쁘겠지만, 만에 하나 밋밋할까 스니커즈에 이런 재미를 주었다. 동그란 실루엣이 귀여운 스니커즈에 한결 산뜻한 인상을 더해주는 듯. 깔끔한 옷차림에 경쾌한 포인트로 활용해보길 바란다. / 에디터 : 류한우

천천히 걷는 법

페몬트(Pemont)의 에어 스니커즈. 에디터는 성미가 급하다. ‘천천히’라는 단어보다 ‘빨리빨리’라는 말을 대략 4.6배 정도 더 많이 사용한다. 여기, 에디터의 성향과 정반대의 브랜드가 있다. 천연 가죽으로 신발을 만드는 페몬트다. 자연스러운 발색과 친환경적인 이유를 들어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천연 가죽만을 고집한다. 덕분에 소비자는 촘촘한 만듦새 그리고 빈티지한 멋이 살아 있는 신발을 신을 수 있다. 물론 빨리빨리가 무조건 틀리고 느림이 반드시 아름다운 것은 아닐 테지만, 적어도 에디터의 급한 성질 때문에 번번이 발생하는 실수들을 이 신발이 누그러뜨려주길 바란다. 올해는 페몬트와 함께 조금은 천천히 걸어보려 한다. / 에디터 : 한다운

가을 신발

스텔라레알레(Stellareale)의 스니커즈. 어번 빈티지 콘셉트를 지향하는 스텔랄레알레에서 러버 솔과 스웨이드가 조화를 이루는 스니커즈 시리즈를 출시했다. 바디 전체를 두르고 있는 스웨이드는 왠지 모르게 가을과 잘 어울린다. 빈티지한 컬러 때문일 수도 있고 포근하게 발등을 감싸주는 촉감 때문일 수도 있는데, 어쨌든 ‘감성’이 폭발하는 가을이라는 계절과도 잘 맞아떨어진다. 여기에 주황빛 러버 솔(Rubber Sole)이 더해져 단풍이 물든 거리를 떠오르게 한다. 더불어 고무의 가벼운 특징 덕분에 올가을 당신의 발걸음을 더욱 가볍게 만들어 줄 신발로 손색없지 않은가! / 에디터 : 한다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