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신사 티셔츠 페스티벌
배너 닫기

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onepiece ▲ 14
2등 :  양털 -
3등 :  점프수트 ▲ 10
4등 :  여자 반바지 ▲ 21
5등 :  크롭 ▲ 3
6등 :  여성반바지 -
7등 :  여자 바람막이 -
8등 :  여자반바지 -
9등 :  카라티 ▲ 26
10등 :  블라우스 ▲ 301
11등 :  스컬프터 ▼ 4
12등 :  스트링 -
13등 :  여자 청바지 -
14등 :  나시 -
15등 :  크롭티 ▼ 5
16등 :  쉬폰 블라우스 ▲ 303
17등 :  야구모자 -
18등 :  더블유브이프로젝트 ▲ 240
19등 :  린넨 자켓 ▲ 263
20등 :  셔츠 ▼ 19
21등 :  여성반팔티 -
22등 :  로맨틱 크라운 ▼ 16
23등 :  린넨 ▼ 3
24등 :  린넨 블라우스 ▲ 255
25등 :  벨크로 -
26등 :  스트라이프티 -
27등 :  스파이폴 -
28등 :  여성 슬림핏 -
29등 :  여자 래쉬가드 ▲ 16
30등 :  힙색 -
31등 :  Barrel -
32등 :  데남 -
33등 :  래쉬가드 ▲ 233
34등 :  브이넥 ▲ 275
35등 :  샌들 ▲ 281
36등 :  스커트 -
37등 :  여성 나이키 운동화 ▲ 82
38등 :  여성 시계 ▲ 139
39등 :  여성 크로스백 -
40등 :  여성지갑 ▼ 28
41등 :  여자 반팔 -
42등 :  여자 와이드팬츠 -
43등 :  오픈카라 -
44등 :  올드스쿨 -
45등 :  클러치 -
46등 :  트레이닝세트 -
47등 :  페이즐리여성 -
48등 :  휠라속옷 -
49등 :  cardigan ▲ 2
50등 :  가디건 -
51등 :  니트반팔 ▲ 104
52등 :  ▲ 57
53등 :  반팔티 -
54등 :  버켄스탁 타우페 -
55등 :  수영복 ▲ 3
56등 :  슬랙스 -
57등 :  에잇세컨즈 여자 바지 -
58등 :  에코백 ▼ 41
59등 :  여성 코튼팬츠 -
60등 :  여자속옷 ▲ 126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847 좋아요
BARREL(배럴)은 자연이 만들어주는 최고의 파도를 타는 서퍼의 마음처럼 우리는 모든 제품의 디자인에 바다와 서핑을 담아내고자 합니다. 뛰어난 기능성을 가진 액션 스포츠 의류, 액세서리를 연구개발하며 디자인하는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 코디
  • 스태프
  • 16710

  • 15670

  • 15266

  • 13799

  • 13590

  • 13308

  • 13265

  • 13262

  • 13195

  • 8365

  • 8116

  • 7835

  • 7668

  • 7570

  • 7485

  • 7390

  • 7339

  • 7322

  • 7308

  • 7262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출퇴근 육상 대회 우승자

출퇴근 육상 대회 우승자

배럴(BARREL)의 스웨트셔츠를 사야 하는 이유는 비단 모델이 고준희라서만이 아니다. 애슬레저 룩이 일상이 된 요즘, 배럴의 아이템만큼 적절한 게 없다. 심플한 로고 프린트는 군더더기가 없어 좋고 옆구리 절개선은 입체적이면서 활동하기 편하다. 연사쭈리를 이용한 면 원단으로 제작해 통기성도 좋고 변형도 적다. 지하철 타려고 뛰어갈 때, 버스 잡으려 달려갈 때 이 아이템만큼 편한 스웨트셔츠도 없을 걸? 출퇴근 올림픽은 내가 1등! / 에디터 : 유새린

조금 더 따뜻하게

조금 더 따뜻하게

배럴(Barrel)의 덕 다운 라이트 재킷. 추위가 점점 매서워질수록 에디터의 외로움도 극으로 치솟는다. 역시나 11월도 에디터의 연애에는 희망이랄 것이 없는 듯하여 다른 방향(?)으로 대책 마련에 나서고자 한다. 그래서 장바구니에 담아둔 옷이 배럴의 덕 다운 라이트 재킷이다. 파카가 아니라 라이트 재킷을 선택한 건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일단은 아우터를 벗으면 춥고, 입으면 더운 사무실 환경을 고려한 것. 리버서블 아이템이라 다채롭게 연출이 가능한 탓에 남들은 커플룩으로 많이 입는다지만 부럽지는 않다. 이번 주는 그레이로 다음 주는 핑크로 입으면 그만이다. / 에디터 : 전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