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원피스 -
2등 :  여자 트레이닝 바지 ▲ 2
3등 :  크롭티 ▲ 6
4등 :  여자 와이드 슬랙스 ▲ 8
5등 :  블라우스 ▲ 10
6등 :  여자 래쉬가드 ▼ 4
7등 :  onepiece ▲ 4
8등 :  반바지 ▼ 3
9등 :  숏팬츠 여자 ▲ 8
10등 :  카라티 ▲ 8
11등 :  플랙진 여성 ▲ 8
12등 :  반팔티 ▼ 2
13등 :  코트 ▲ 10
14등 :  파우치 ▲ 11
15등 :  샌들 ▼ 9
16등 :  여성 래쉬가드 ▼ 3
17등 :  민소매 ▲ 9
18등 :  스컬프터 ▲ 13
19등 :  에코백 ▲ 1
20등 :  키르시 ▲ 4
21등 :  Crop ▲ 12
22등 :  나시 ▼ 6
23등 :  맨투맨 ▼ 9
24등 :  여성 시계 ▼ 3
25등 :  여자 반바지 ▲ 9
26등 :  여자 샌들 ▲ 9
27등 :  여자반팔 ▼ 20
28등 :  후드티 ▲ 15
29등 :  blouse ▼ 21
30등 :  여성시계 ▲ 10
31등 :  트렌치 ▲ 11
32등 :  백팩 ▼ 2
33등 :  스커트 ▲ 31
34등 :  여성체크자켓 ▲ 13
35등 :  여자속옷 ▼ 13
36등 :  여자팬티 ▲ 13
37등 :  가방 ▲ 7
38등 :  겨울 여성 코트 ▲ 13
39등 :  스트라이프 원피스 ▲ 15
40등 :  아디다스 ▼ 8
41등 :  양말 ▲ 41
42등 :  여자샌들 ▲ 6
43등 :  운동화 ▲ 13
44등 :  ▲ 50
45등 :  티셔츠 ▲ 13
46등 :  나이키 ▲ 13
47등 :  레깅스 ▲ 13
48등 :  로브가디건 ▲ 13
49등 :  숏패딩 ▲ 14
50등 :  슬랙스 ▲ 5
51등 :  여성 롱코트 ▲ 14
52등 :  여성코트 ▲ 14
53등 :  여자 바지 ▼ 12
54등 :  치마 ▲ 242
55등 :  크로스백 ▲ 15
56등 :  프린팅 티셔츠 ▲ 15
57등 :  38컴온커먼 ▲ 15
58등 :  가디건 ▼ 22
59등 :  디스이즈네버댓 ▼ 7
60등 :  래쉬가드 비키니 ▲ 14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661 좋아요
CLET(클렛)은 웨어러블한 아이템을 바탕으로 매시즌 새로운 감성으로 접근해 표현하는 컨템포러리 브랜드입니다. 심플하면서도 여성스러움이 묻어나는 디자인, 고급스러운 소재와 디테일이 돋보이는 제품을 매 시즌 새로운 주제와 함께 전개합니다. 'Share your sensibility'를 슬로건으로 일상 속에서 서로의 감성을 공유하고 표현해나가는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특별한 날을 위해

특별한 날을 위해

연말연시, 매일 입는 검정 롱패딩이 아니라 특별한 아이템을 찾고 있다면 클렛(CLET)의 드레스 재킷을 주목하자. 더블 버튼 형태로 구성한 재킷은 레드와 핑크 컬러를 접목한 체크 패턴으로 오묘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허리에는 벨트를 장착해 원피스처럼 연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우터로도 활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칙칙함에서 벗어나 보다 따듯하고 스타일리시한 겨울룩을 원한다면 클렛의 드레스 재킷으로 다양한 변신을 시도해보자. / 에디터 : 홍민영

연말연시 파티를 위하여!

연말연시 파티를 위하여!

다가오는 연말! 여자의 연말 파티 룩 고민을 덜기 위해 클렛(CLET)이 나섰다. 슬림한 실루엣을 만들어주는 벨벳 타이 드레스. 은은한 광택을 머금은 벨벳 소재로 부드럽게 떨어지는 라인이 매력적인 아이템. 큼지막한 리본 타이 디테일은 하나만 입어도 톡톡 튀고 화려한 스타일링을 완성해주는 포인트다. 연말연시 간만에 만나는 친구들이 모두 부러워할 원피스가 바로 여기 있다. / 에디터 : 이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