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우로우 쇼케이스 무신사
배너 닫기

WUSINSA

검색
1등 :  맨투맨 -
2등 :  후드티 -
3등 :  디스이즈 네버댓 -
4등 :  숏패딩 -
5등 :  백팩 ▲ 1
6등 :  조거팬츠 ▲ 1
7등 :  칼하트 ▲ 3
8등 :  니트 -
9등 :  셔츠 ▲ 2
10등 :  코트 ▼ 1
11등 :  반팔 ▲ 10
12등 :  87mm ▲ 12
13등 :  후리스 ▲ 6
14등 :  무스탕 -
15등 :  로맨틱 크라운 ▲ 5
16등 :  아디다스 -
17등 :  아노락 ▲ 17
18등 :  양털 ▼ 1
19등 :  가디건 ▲ 4
20등 :  트랙팬츠 ▲ 981
21등 :  나이키 ▲ 6
22등 :  청바지 ▼ 9
23등 :  슬랙스 ▲ 6
24등 :  모자 ▲ 15
25등 :  롱패딩 ▼ 13
26등 :  트레이닝바지 -
27등 :  키르시 ▼ 2
28등 :  와이드팬츠 ▼ 10
29등 :  양말 ▲ 8
30등 :  스컬프터 ▲ 24
31등 :  목폴라 ▲ 970
32등 :  체크셔츠 ▲ 969
33등 :  롱코트 ▲ 18
34등 :  자켓 ▲ 8
35등 :  오버핏 맨투맨 ▲ 966
36등 :  패딩 -
37등 :  반바지 ▲ 21
38등 :  아차 ▲ 963
39등 :  엄브로 ▲ 8
40등 :  머플러 ▲ 961
41등 :  벨트 ▲ 12
42등 :  볼캡 ▲ 959
43등 :  슬리퍼 ▲ 958
44등 :  양털자켓 ▲ 957
45등 :  크로스백 ▲ 956
46등 :  어커버 ▲ 14
47등 :  타미힐피거 ▲ 954
48등 :  스니커즈 ▲ 953
49등 :  에잇세컨즈 ▲ 952
50등 :  OIOI ▲ 951
51등 :  항공점퍼 ▲ 14
52등 :  니트조끼 ▲ 949
53등 :  케이스 ▲ 948
54등 :  더블코트 ▲ 947
55등 :  후드 집업 ▲ 946
56등 :  반스 올드스쿨 ▲ 945
57등 :  원피스 ▲ 24
58등 :  무신사 스탠다드 ▲ 943
59등 :  아우터 ▲ 942
60등 :  라퍼지스토어 ▲ 18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5,374 좋아요
KNITTED(니티드)는 니트 편직 제작의 장인이 되고자 하는 회사의 모토를 그대로 옮긴 말로, 1987년 설립이래 모든 분야의 제조와 생산에 20년간의 노하우를 쌓아온 정통 니트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 스태프
  • 34219

  • 34218

  • 33006

  • 32522

  • 32521

  • 32311

  • 32309

  • 24223

  • 24222

  • 23641

  • 23640

  • 15159

  • 14729

  • 14728

  • 13714

  • 13713

  • 13172

  • 13168

  • 12952

  • 12949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비교불가

비교불가

램스 울을 사용한 니티드(Knitted)의 피셔맨 니트. 지난여름 니티드의 <무신사 스탠다드> 니트를 취재하기 위해 부산을 찾았다. 한 여름의 뜨거운 태양 아래 니티드의 공장은 쉴 새 없이 바쁜 움직임을 보였다. 약 30년간 그곳을 지켜 온 공장, 그리고 한결같은 모습으로 니트를 만들어 온 니티드의 모회사 ‘영진 니트’가 생생하게 기억난다. 백 번 듣는 것보다 한 번 보는 것이 낫다고, 니티드의 공장을 방문한 것은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를 쌓기 가장 좋은 방법이었다. 이번 네 가지 컬러의 니트 역시 그 경험의 연장선이다. 직접 만져본 니트의 단단한 조직감은 다른 무엇과도 견줄 수 없을 만큼 뛰어난 퀄리티를 자부한다. 여기에 취향대로 고를 수 있는 네 가지 컬러와 입체적인 패턴까지 더해져 ‘진짜’를 만들어 냈다. 기술과 노하우라는 것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결코 아님을 다시금 실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