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키르시 ▲ 133
2등 :  onepiece ▼ 1
3등 :  후드집업 ▲ 399
4등 :  여자숏패딩 ▲ 4
5등 :  맨투맨 ▲ 2
6등 :  후드티 -
7등 :  슬랙스 ▲ 19
8등 :  여성트레이닝복 ▲ 2
9등 :  스컬프터 ▲ 6
10등 :  후리스 ▼ 6
11등 :  롱패딩 ▲ 22
12등 :  청바지 ▲ 116
13등 :  숏패딩 ▲ 4
14등 :  가디건 ▲ 14
15등 :  경량패딩 ▲ 14
16등 :  여자 코트 ▲ 150
17등 :  후드 ▲ 855
18등 :  무스탕 ▲ 190
19등 :  목걸이 ▲ 129
20등 :  코트 ▼ 15
21등 :  여자 맨투맨 ▲ 142
22등 :  와이드팬츠 ▼ 9
23등 :  크롭 ▲ 31
24등 :  여성 반지갑 -
25등 :  여자 무스탕 -
26등 :  패딩 ▲ 110
27등 :  원피스 ▲ 222
28등 :  로퍼 ▲ 14
29등 :  나이키 ▲ 253
30등 :  니트 ▼ 19
31등 :  라이더자켓 ▲ 167
32등 :  스커트 -
33등 :  여자 트렌치코트 -
34등 :  케어베어 -
35등 :  여성 조거팬츠 ▲ 308
36등 :  오아이오아이 ▲ 2
37등 :  long skirt ▲ 20
38등 :  커버낫 ▲ 62
39등 :  크로스백 ▲ 63
40등 :  로맨틱 크라운 ▼ 26
41등 :  아노락 ▼ 39
42등 :  플리스 ▲ 138
43등 :  핸드메이드 코트 ▲ 5
44등 :  knitonepiece ▲ 456
45등 :  아우터 -
46등 :  양털 ▼ 30
47등 :  칼하트 ▲ 332
48등 :  피스워커 ▲ 89
49등 :  더블유브이 프로젝트 -
50등 :  타미 -
51등 :  Oioi ▲ 132
52등 :  oioi 후드티 ▲ 135
53등 :  디스커버리 ▲ 237
54등 :  무신사 스탠다드 여자 ▲ 569
55등 :  바지 ▼ 10
56등 :  백팩 ▼ 33
57등 :  베레모 ▲ 153
58등 :  키르시 케어베어 -
59등 :  트렌치코트 ▼ 24
60등 :  blouse ▼ 4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15 좋아요
MAISONDEINES(메종드이네스)는 2012년 SS collection을 시작으로 새롭게 런칭하였습니다. .섬세한 디테일을 잃지않는 세심한 배려를 담아 표현하는 디자이너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판매 랭킹
  • 코디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남다른 출근길

남다른 출근길

커리어우먼의 ‘최애’ 브랜드로 유명한 메종드이네스(MAISONDEINES)의 린넨 빈티지 재킷. 오버사이즈의 린넨 더블 재킷으로 시원할 뿐만 아니라 착용감도 좋은 아이템이다. 지금 같은 계절에는 약간 두꺼운 상의에 입으면 되고 린넨 소재라 여름에도 문제 없이 입기 좋다. 어디서 샀냐는 무수한 질문의 요청이 들어올 이 재킷, 당신의 출근길을 남다르게 만들어 줄 거다. / 에디터 : 강경주

마침내 찾아낸

마침내 찾아낸

메종드이네스(Maisondeines)의 코트. 탕웨이가 영화 <만추>에서 트렌치 코트를 입은 후, 마음에 드는 트렌치코트를 지금껏 찾고 있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에디터는 그랬다. 이제야 만나게 된 메종드이네스의 오버사이즈 트렌치 코트! 세련된 자태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무릎 아래로 떨어지는 긴 기장부터 내가 찾던 그것. 소매에 끈을 묶으면 더욱 풍성한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고, 벨트로는 더욱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도 있다. 몇 년간 본 수 많은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 중에 유일하게 마음이 가는 아이템. 드디어 찾았다! / 에디터 : 배다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