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키르시 ▲ 133
2등 :  onepiece ▼ 1
3등 :  맨투맨 ▲ 4
4등 :  여자숏패딩 ▲ 4
5등 :  후드집업 ▲ 397
6등 :  롱패딩 ▲ 27
7등 :  후드티 ▼ 1
8등 :  스컬프터 ▲ 7
9등 :  슬랙스 ▲ 17
10등 :  가디건 ▲ 18
11등 :  숏패딩 ▲ 6
12등 :  여성트레이닝복 ▼ 2
13등 :  경량패딩 ▲ 16
14등 :  무스탕 ▲ 194
15등 :  청바지 ▲ 113
16등 :  후리스 ▼ 12
17등 :  여자 코트 ▲ 149
18등 :  목걸이 ▲ 130
19등 :  후드 ▲ 853
20등 :  나이키 ▲ 262
21등 :  트렌치코트 ▲ 14
22등 :  여성 반지갑 -
23등 :  여자 맨투맨 ▲ 140
24등 :  니트 ▼ 13
25등 :  로퍼 ▲ 17
26등 :  원피스 ▲ 223
27등 :  여자 트렌치코트 -
28등 :  핸드메이드 코트 ▲ 20
29등 :  long skirt ▲ 28
30등 :  디스커버리 ▲ 260
31등 :  목폴라 ▲ 13
32등 :  타미 -
33등 :  아노락 ▼ 31
34등 :  와이드팬츠 ▼ 21
35등 :  케어베어 -
36등 :  코듀로이 ▲ 32
37등 :  코트 ▼ 32
38등 :  크로스백 ▲ 64
39등 :  플리스 ▲ 141
40등 :  여자 무스탕 -
41등 :  커버낫 ▲ 59
42등 :  패딩 ▲ 94
43등 :  아우터 -
44등 :  oioi 후드티 ▲ 143
45등 :  크롭 ▲ 9
46등 :  Oioi ▲ 137
47등 :  더블유브이 프로젝트 -
48등 :  로맨틱 크라운 ▼ 34
49등 :  무신사 스탠다드 여자 ▲ 574
50등 :  베레모 ▲ 160
51등 :  양말 ▲ 104
52등 :  양털 ▼ 36
53등 :  오아이오아이 ▼ 15
54등 :  에코백 ▲ 10
55등 :  여성 슬랙스 ▲ 65
56등 :  여자맨투맨 -
57등 :  blouse ▼ 1
58등 :  마하그리드 ▲ 246
59등 :  아디다스 ▲ 273
60등 :  여자 가디건 ▼ 48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2,526 좋아요
MARYMOND는 디자인 상품과 컨텐츠를 통해 존귀함을 이야기하는 브랜드입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들국화꽃 향기

들국화꽃 향기

마리몬드(MARYMOND)의 들국화 컬렉션 플라워 맨투맨. 마음씨가 참 고운 브랜드라고 생각했다. 능소화, 무궁화 컬렉션을 이런 어려운 소재를 디자인 요소로 잘 살려냈다는 생각을 했던 기억도 난다. 그것도 자수로. 이번에는 들국화를 자수로 새긴 컬렉션을 선보였다. 스웨트셔츠 앞면에 프랑스 자수처럼 한줄기 들국화를 그려 넣은 것이 이렇게 사람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만드는지. 고운 향기를 내고 다닐 수 있을 것만 같은 스웨트셔츠, 아주 마음에 든다. / 에디터 : 홍정은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

마리몬드(MARYMOND)의 능소화 컬렉션 메시지 반소매 티셔츠. 어떤 브랜드는 사명감을 가지고 사업을 한다. 사업이 목표가 아니라 수단인 경우다. 마리몬드의 행보를 보고 있으면 옷은 세상에 전하고픈 메시지를 전하는 수단일 뿐, 브랜드가 옷 자체로 큰 사업을 벌이려는 욕심이 보이지 않는다. 무궁화 컬렉션, 능소화 컬렉션 등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날에 선보이는 컬렉션에는 어김없이 메시지가 담겨있다. 이 반소매 티셔츠에 적힌 문구는 ‘인권을 위해 앞장 서고 진실을 말할 것.’ 소매의 능소화 한송이와 함께 가슴 깊이 묵직함을 안겨주는 메시지다. 그래, 누군가는 무겁고 진지하다고 싫다 해도 나는 이렇게 하고싶은 이야기가 분명한 브랜드가 좋다. 그런 옷이 좋다. / 에디터 : 홍정은

나를 잊지 마세요

나를 잊지 마세요

착한 브랜드 마리몬드(MARYMOND)가 임시정부 수립과 3.1 항일운동을 기념해 영원히 지지않을 에코백을 출시했다. 심플한 실루엣에 무궁화를 자수로 놓아 고급스러움과 감성을 더했다. 손잡이 끈은 두툼한 원단을 사용해 쉽게 흘러내리지 않고 튼튼하다. 수없이 매일 아침마다 새롭게 피어나는 무궁화처럼 꺽이지 않을 의지와 용기를 기억하기 위한 제품. 마리몬드 에코백과 함께 현재 우리를 있게 한 그들의 희생과 용기를 잊지말자. / 에디터 : 유새린

화사한 겨울을 위한

화사한 겨울을 위한

마리몬드(Marymond)의 핸드폰 케이스. 우수수 나뭇잎을 떨어뜨린 벌거벗은 가로수가 즐비하고, 이따금 눈이라도 내릴 때면 색깔 하나 없는 이 도시는 색을 입히기 전의 고독한 건축 모형으로 전락한다. 추위를 끔찍하게 싫어하는 에디터는 늘 겨울을 이런 식으로밖에 생각하지 않았다. 장점이라곤 하나도 찾을 수 없으니까. 그렇다고 휘황찬란한 색깔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다. 단지, 겨울이 되면 회색 도시의 사람들은 다들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칙칙한 색깔을 몸에 두르고, 들고, 신는 게 안타까웠을 뿐. 그렇다고 취향을 단번에 바꾸기는 어려운 일이다. 스타일에 변화 주는 건 싫지만 낭만적인 12월을 느끼고 싶어 아주 작은 핸드폰 케이스부터 변화를 주기로 했다. 꽃 구경하기 힘든 계절이니 첫 시작은 보기만 해도 행복한 꽃무늬로. 다채로운 색깔을 품은 일러스트 덕분에 핸드폰을 꺼낼 때마다 주변을 화사하게 빛내주는 건 물론, 어쩐지 향기까지 나는 기분이 든다. / 에디터 : 김다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