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키르시 ▲ 133
2등 :  onepiece ▼ 1
3등 :  후드티 ▲ 3
4등 :  맨투맨 ▲ 3
5등 :  스컬프터 ▲ 10
6등 :  여자숏패딩 ▲ 2
7등 :  후드집업 ▲ 395
8등 :  가디건 ▲ 20
9등 :  코트 ▼ 4
10등 :  스커트 -
11등 :  여성트레이닝복 ▼ 1
12등 :  니트 ▼ 1
13등 :  후리스 ▼ 9
14등 :  케어베어 -
15등 :  여자 코트 ▲ 151
16등 :  경량패딩 ▲ 13
17등 :  커버낫 ▲ 83
18등 :  여자 맨투맨 ▲ 145
19등 :  크롭 ▲ 35
20등 :  슬랙스 ▲ 6
21등 :  오아이오아이 ▲ 17
22등 :  아노락 ▼ 20
23등 :  키르시 케어베어 -
24등 :  아디다스 ▲ 308
25등 :  롱패딩 ▲ 8
26등 :  숏패딩 ▼ 9
27등 :  후드 ▲ 845
28등 :  플리스 ▲ 152
29등 :  와이드팬츠 ▼ 16
30등 :  무스탕 ▲ 178
31등 :  라이더자켓 ▲ 167
32등 :  디스커버리 ▲ 258
33등 :  로맨틱 크라운 ▼ 19
34등 :  원피스 ▲ 215
35등 :  패딩 ▲ 101
36등 :  양털 ▼ 20
37등 :  여성 조거팬츠 ▲ 306
38등 :  여자 무스탕 -
39등 :  청바지 ▲ 89
40등 :  blouse ▲ 16
41등 :  여자라이더자켓 -
42등 :  camp -
43등 :  knitonepiece ▲ 457
44등 :  에코백 ▲ 20
45등 :  트랙팬츠 -
46등 :  트레이닝 팬츠 -
47등 :  나이키 ▲ 235
48등 :  레깅스 ▲ 12
49등 :  여자 트렌치코트 -
50등 :  여자 패딩 -
51등 :  여자맨투맨 -
52등 :  더블유브이 프로젝트 -
53등 :  로퍼 ▼ 11
54등 :  여자코트 ▲ 730
55등 :  베레모 ▲ 155
56등 :  여자후리스 -
57등 :  Oioi ▲ 126
58등 :  반팔 -
59등 :  여성가죽자켓 -
60등 :  크롭티 ▲ 114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8 좋아요
MULLIGAN(멀리건)은 가죽제품을 베이스로 캔버스 가방과 가죽 인테리어 소품을 만드는 소규모 공방입니다. 밀리건이란 뜻은 아마추어 골프용어에서 파생된 단어로, 볼이 바로 앞에 처박히거나 엉뚱한 방향으로 날아갔을 때 한번 더 기회를 준다는 뜻입니다. 2014년 가죽공예를 시작으로 새로운 것보단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고 관심 가졌던 것들을 멀리건만의 스타일로 만들고 싶어 가죽뿐만이 아닌, 다른 소재와도 매칭하여 누구나 좋아하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마음으로 시작하였습니다.

컬러 분류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봉지는 그만

봉지는 그만

멀리건(Mulligan)의 숄더백. 언뜻 보기에 보통의 가방과 별다를 것 없지만, 브랜드가 기재한 제품 설명엔 구미를 당긴 문구가 적혀 있다. ‘채소, 과일을 담을 수 있는 편한 데일리 백’이라는 것. 이쯤에서 고백하면 에디터는 주부다. 퇴근길엔 늘 마트나 시장에 들러 식료품이나 생활용품을 사는데 늘 간단한 소지품만 간신히 들어가는 콩만 한 가방을 들고 다니니 서랍엔 어느새 마트 비닐봉지가 넘친다. 이처럼 출, 퇴근할 때, 장 볼 때 등 평범한 일상 속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가방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두 팔 벌려 환호하길. 에코백처럼 납작하지 않은 원통형이라 많은 물건을 넣을 수 있고,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은 여느 옷차림에도 잘 어울린다는 걸 의미한다. 베지터블 숄더백 덕분에 에디터 집엔 더는 비닐봉지가 생기지 않겠지. / 에디터 : 김다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