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맨투맨 -
2등 :  후드티 ▲ 7
3등 :  후리스 ▲ 24
4등 :  코트 ▲ 20
5등 :  onepiece ▼ 3
6등 :  여성트레이닝복 ▲ 11
7등 :  후드집업 ▼ 4
8등 :  플리스 ▲ 18
9등 :  여자숏패딩 ▲ 307
10등 :  키르시 ▲ 15
11등 :  스컬프터 ▼ 6
12등 :  가디건 ▼ 2
13등 :  니트 ▼ 7
14등 :  경량패딩 ▲ 7
15등 :  크롭 ▲ 1
16등 :  숏패딩 ▼ 5
17등 :  양털 ▼ 13
18등 :  백팩 ▼ 10
19등 :  오아이오아이 ▼ 12
20등 :  여자후드집업 -
21등 :  oioi ▲ 216
22등 :  라이더자켓 ▲ 94
23등 :  원피스 ▲ 11
24등 :  핸드메이드 코트 ▲ 155
25등 :  아노락 ▼ 11
26등 :  자켓 ▼ 13
27등 :  후드 ▲ 4
28등 :  터틀넥 ▲ 749
29등 :  무스탕 ▲ 4
30등 :  조거팬츠 ▲ 42
31등 :  여자맨투맨 -
32등 :  로맨틱크라운 ▼ 3
33등 :  로퍼 -
34등 :  메인부스 ▲ 57
35등 :  양털후리스 ▲ 254
36등 :  에코백 ▲ 20
37등 :  롱패딩 ▲ 4
38등 :  여자 니트 -
39등 :  트렌치코트 ▲ 48
40등 :  패딩 ▲ 33
41등 :  퍼자켓 ▲ 185
42등 :  양털 후드 -
43등 :  나이키 ▼ 11
44등 :  아디다스 ▲ 5
45등 :  페넥 ▲ 753
46등 :  무신사 스탠다드 ▲ 221
47등 :  여성코트 ▲ 11
48등 :  점프수트 ▲ 12
49등 :  슬랙스 ▲ 72
50등 :  여성 조거팬츠 -
51등 :  여성 가디건 -
52등 :  여자구두 ▲ 73
53등 :  Oioi 후드티 ▲ 90
54등 :  여자무스탕 -
55등 :  여자청바지 -
56등 :  여자 코트 ▲ 3
57등 :  키르시 맨투맨 ▲ 710
58등 :  패딩조끼 ▲ 735
59등 :  Oioi -
60등 :  blouse ▲ 84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13,815 좋아요
SAINTPAIN(세인트페인)은 '성스러운(Saint)'과 '고통(Pain)'의 합성어로 젊은날 느끼는 모든 고통들과 꿈을 이루기 위한 모든 과정들을 의미하고 있다. 타투(Tattoo), 바이크(Bike), 스케이트보드(Skateboard), 음악(Music) 등 그 모든 하위문화들과 그들이 느끼는 아픔들을 우리는 성스러움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페이지 중 1 페이지

등록 된 상품이 없습니다.
선택 옵션을 변경 해 보세요.

여성 X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블랙으로 할게요!

블랙으로 할게요!

세인트페인(Saintpain)의 체크 재킷. 찬바람이 불기 시작해 옷장 정리를 했다. 그런데 올겨울 입을 만한 재킷이 하나도 없다는 현실에 맞닥뜨렸다. 무신사에 접속해 원하는 조건의 아이템을 찾기 시작했다. 조건은 간단하다. 부해 보이지 않으나 따뜻한 그런 재킷이면 된다. 아마도 ‘때마침’이라는 표현은 이럴 때 쓰라고 만든 것일 테다. 세인트페인의 깅엄 체크 셔츠가 재킷으로 출시된 것 아니겠는가. 양쪽에 포켓이 추가되고 지퍼 여밈으로 스펙을 변경해서 말이다. 게다가 누빔 안감으로 보온성까지 갖췄다. 지난 시즌부터 눈독 들였던 깅엄 체크를 셔츠를 이렇게 재킷으로 구매하게 될 줄은 몰랐지만 어쩐지 ‘득템’한 기분이다. / 에디터 : 전해인

달콤한 게으름

달콤한 게으름

세인트페인(Saintpain)의 미니 프린트 훌라 티셔츠. 에디터는 어제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2010)>라는 영화를 봤다. 영화를 보고 난 후, 마음에 남은 대사 한 줄은 바로 “Dolce far niente”. 이는 ‘달콤한 게으름’ 또는 ‘빈둥거림의 달콤함’이라는 뜻의 이탈리아어다. 영화 속에서 줄리아 로버츠는 이 말을 되새기며 제대로 빈둥거리는데, 그 모습이 그렇게 부러웠다. 세인트페인의 프린트 티셔츠는 이렇게 오로지 나만을 위한 편한 시간을 즐길 때 입기 제격이다. 움직이기 편한 넉넉한 핏은 물론, 뒷면의 빈티지한 무드의 레터링과 훌라 춤을 추고 있는 미니 캐릭터 프린트가 여유로움을 느끼게 한다. 그리고 티셔츠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편한 아이템이 아닌가. 비록 에디터가 이탈리아, 인도, 그리고 발리까지 종횡무진한 줄리아 로버츠는 아니지만, 오늘만큼은 세인트페인의 티셔츠를 입고 내 방에서 맘껏 먹고 실컷 늘어지며 나만의 빈둥거림을 즐길 것이다. 모두 “Dolce far niente”! / 에디터 : 김지희

기도하는 마음

기도하는 마음

세인트페인(Saintpain)의 티셔츠. 기도의 내용은 저마다 다를지라도, 기도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을 테다. 세인트페인은 이런 신성한 마음을 담아 티셔츠를 만들었다. 티셔츠의 앞면과 뒷면에 기도하는 손 모양을 아트워크로 프린트하며 티셔츠의 의미를 살리는 동시에, 포인트를 살렸다. 여기에 원단을 긁어서 복숭아처럼 부드럽게 가공한 ‘피치 기법’으로 부드러운 촉감으로 완성했다. 좋은 의미가 깃든 티셔츠라 그런지, 이 티셔츠를 입으면 정말 소원이 이루어질 것만 같다. / 에디터 : 조세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