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터,아우터프리오더
배너 닫기

WUSINSA

검색
1등 :  롱패딩 -
2등 :  숏패딩 -
3등 :  후리스 ▲ 998
4등 :  무신사스탠다드 ▲ 997
5등 :  후드티 ▼ 2
6등 :  코트 ▼ 1
7등 :  맨투맨 ▼ 3
8등 :  니트 -
9등 :  무스탕 ▲ 6
10등 :  양털 ▲ 991
11등 :  조거팬츠 ▲ 3
12등 :  패딩 ▼ 6
13등 :  목폴라 ▼ 4
14등 :  칼하트 ▲ 987
15등 :  아디다스 ▼ 4
16등 :  머플러 ▼ 6
17등 :  목도리 ▲ 984
18등 :  슬랙스 ▲ 983
19등 :  에코백 ▲ 982
20등 :  라퍼지스토어 ▲ 981
21등 :  우신사 ▼ 3
22등 :  스컬프터 ▼ 2
23등 :  터틀넥 ▼ 1
24등 :  청바지 ▼ 12
25등 :  후드집업 ▲ 976
26등 :  키르시 ▲ 5
27등 :  바지 ▼ 2
28등 :  캉골 ▲ 973
29등 :  가디건 ▼ 8
30등 :  뉴발란스 ▲ 971
31등 :  본챔스 ▲ 970
32등 :  볼캡 ▲ 969
33등 :  롱코트 ▼ 20
34등 :  트레이닝바지 ▲ 3
35등 :  네스티킥 -
36등 :  매치글로브 ▲ 63
37등 :  떡볶이코트 ▲ 964
38등 :  가방 ▼ 8
39등 :  오아이오아이 ▲ 962
40등 :  우산 ▲ 961
41등 :  이에스엔 -
42등 :  남자 코트 ▲ 959
43등 :  하프집업 -
44등 :  구스 ▲ 957
45등 :  슬링백 ▲ 956
46등 :  로퍼 ▲ 38
47등 :  오버핏 코트 ▼ 24
48등 :  기모 ▲ 953
49등 :  여자숏패딩 ▲ 56
50등 :  폴라 ▲ 951
51등 :  스트라이프 ▲ 950
52등 :  OIOI ▲ 949
53등 :  트레이닝 ▲ 38
54등 :  슬리퍼 ▼ 18
55등 :  여성 볼캡 -
56등 :  콜롬비아 ▲ 945
57등 :  여자 싱글코트 -
58등 :  콰이어 티스트 -
59등 :  기모 슬랙스 ▲ 942
60등 :  디바이디그낙 ▲ 94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MY LIKE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관심등록 59,777 좋아요
THISISNEVERTHAT(디스이즈네버댓)은 2010년 봄에 시작하여 서울을 기반으로 디자인하고 생산하는 캐주얼 브랜드입니다. 모든 작업은 우리가 사는 도시와 읽고 보는 많은 것들, 그리고 우리의 기억에서 출발합니다. 예술 문화 전반에 걸친 다양한 작업과 활동을 지지하며, 옷으로 표현되는 것 이외에도 보여지는 모든 방법에 많은 의미를 둡니다.

컬러 분류

  • 코디
  • 스태프
  • 38364

  • 38307

  • 38040

  • 37961

  • 37959

  • 37886

  • 37883

  • 37806

  • 37805

  • 37729

  • 37655

  • 37654

  • 37584

  • 37581

  • 37423

  • 37149

  • 37010

  • 36834

  • 36832

  • 36678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전체 전체 전체

남자라서 아쉬워요

남자라서 아쉬워요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의 데님 트러커 재킷. 수많은 트러커 재킷 사이에서 마침내 이 녀석을 찾았다. 하지만 애통하게도 남자의 몸에는 허락되지 않은 재킷. 그럼에도 눈길이 머물러 찬찬히 살펴봤다. 일단 무작정 ‘여성용’이 되기 위해 사이즈만 줄인 것이 아니라 좋았다. 몸의 라인을 살리면서도 부담스럽지 않은 핏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트러커 재킷의 기본 형태에 로고를 이용한 포인트와 패턴을 넣어 평범한 트러커 재킷과 차이점을 둔 지점은 이 분야에 일가견을 갖춘 브랜드라 가능한 일이지 싶다. 그래서 내린 결론. 역시나 ‘믿고 사는’ 디스이즈네버댓! / 에디터 : 강기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