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신사스토어 스웨트셔츠 캠페인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후드티 ▲ 1
2등 :  맨투맨 ▼ 1
3등 :  가디건 ▲ 998
4등 :  셔츠 ▲ 997
5등 :  후드 ▲ 3
6등 :  자켓 ▲ 995
7등 :  87mm ▲ 994
8등 :  커버낫 ▲ 993
9등 :  키르시 ▲ 992
10등 :  청자켓 ▼ 7
11등 :  엄브로 ▲ 990
12등 :  칼하트 ▲ 989
13등 :  트랙팬츠 ▲ 988
14등 :  와이드 ▲ 121
15등 :  아디다스 ▲ 986
16등 :  크롭 ▲ 985
17등 :  가죽자켓 ▲ 984
18등 :  목걸이 ▲ 983
19등 :  오아이오아이 ▼ 2
20등 :  카고팬츠 ▲ 981
21등 :  트렌치코트 ▼ 10
22등 :  팔찌 ▲ 979
23등 :  스마일 -
24등 :  OIOI ▲ 977
25등 :  나이키 ▼ 10
26등 :  신발 ▼ 16
27등 :  팀버랜드 ▲ 974
28등 :  푸마 ▲ 973
29등 :  반스 ▲ 972
30등 :  컨버스 ▲ 971
31등 :  비니 ▲ 970
32등 :  데님 자켓 -
33등 :  ONEPIECE ▼ 19
34등 :  리복 ▼ 10
35등 :  핸드메이드 코트 -
36등 :  20수 -
37등 :  버킷햇 ▲ 964
38등 :  NEON ▼ 3
39등 :  게스 ▲ 962
40등 :  레더 -
41등 :  벨트백 ▲ 960
42등 :  블로퍼 -
43등 :  비바클래시 -
44등 :  스니커즈 ▲ 957
45등 :  카모조거 -
46등 :  하이웨스트 ▲ 955
47등 :  +가죽자켓 -
48등 :  데님자켓 ▲ 953
49등 :  레깅스 ▲ 952
50등 :  ▼ 11
51등 :  양털 ▲ 950
52등 :  여자로퍼 -
53등 :  여자반지 -
54등 :  오버핏 ▲ 947
55등 :  점프수트 ▲ 946
56등 :  카디건 ▼ 49
57등 :  +TRENDY -
58등 :  afm ▼ 8
59등 :  cardigan ▼ 39
60등 :  denim -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Outer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1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일단 만져보자

러커즈(Rucuz)의 가죽으로 만들어진 스타디움 재킷.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한다. 패션 에디터의 삶이 그리 녹록하지는 않지만, 매일매일 실전에 투입되어 많은 제품과 브랜드를 상대하면서 옷을 만질 때의 ‘촉감’이 조금씩 늘고 있는 기분이다. 러커즈의 가죽은 이러한 현장 경험을 통해 익혔다. ‘다름’이 느껴진다. 단단하면서도 질긴 염소 가죽은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할 정도로 뛰어난 내구성을 갖는다. 겉으로는 부드럽지만 그 안에 숨겨진 힘이 느껴진다. 어떤 재료를 사용했느냐에 따라서도 제품의 값어치는 하늘과 땅 차이다. 러커즈의 스태디움 재킷을 일단 만져보라. 누구든 다름을 알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