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onepiece -
2등 :  여성 래쉬가드 -
3등 :  원피스 -
4등 :  여자속옷 -
5등 :  반팔 -
6등 :  나시 -
7등 :  여자 래쉬가드 -
8등 :  블라우스 -
9등 :  린넨 -
10등 :  샌들 -
11등 :  로라로라 -
12등 :  로퍼 -
13등 :  여성 수영복 -
14등 :  Mini Pocket -
15등 :  레터프롬문 -
16등 :  크롭티 -
17등 :  후드집업 -
18등 :  키르시 -
19등 :  키르시포켓 -
20등 :  래쉬가드 -
21등 :  반바지 -
22등 :  여자반팔 -
23등 :  여자지갑 -
24등 :  와이드팬츠 -
25등 :  겨울코트 -
26등 :  스컬프터 -
27등 :  여성 슬링백 -
28등 :  여자청바지 -
29등 :  오프숄더 -
30등 :  레깅스 -
31등 :  참스 -
32등 :  Compact Card Wallet -
33등 :  가디건 -
34등 :  로맨틱크라운 -
35등 :  모어댄라이크 -
36등 :  반팔 카라 블라우스 -
37등 :  샌들힐 -
38등 :  여성반지갑 -
39등 :  점프수트 -
40등 :  피스워커 여성 -
41등 :  린넨 블라우스 -
42등 :  쇼트팬츠 -
43등 :  여자 팬티 -
44등 :  조거 -
45등 :  크로스백 -
46등 :  크롭 -
47등 :  네스티팬시클럽 -
48등 :  민소매 -
49등 :  반팔티 -
50등 :  베레모 -
51등 :  베이지팬츠 -
52등 :  슈펜 -
53등 :  슬링백 -
54등 :  아디다스 -
55등 :  앤더슨 벨 -
56등 :  에코백 -
57등 :  여성 구두 -
58등 :  여자 샌들 -
59등 :  여자 여행가방 -
60등 :  여자반바지 -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Bottom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세상 귀여워!

샐러드볼(SALAD BOWLS)을 아우르는 단어는 ‘사랑스러움’. 어떤 아이템을 선보여도 사랑스럽고 여성스러우며 귀엽다. 물감에 물을 섞은 듯한 3가지 컬러로 선보인 점프수트도 샐러드볼 특유의 은은함이 담겨 있다. 스웨트 소재라 편안함은 두말할 것 없으며 가슴 부분에 시즌 주제를 자수로 새겨 포인트를 더했다. 허리 스트링으로 더욱 날씬하게 보이며 어깨 끈을 이용해 키에 맞게 조절해서 착용할 수 있다. 디자인도 예쁜데 세심함까지 두루 갖추었으니 대체 샐러드볼 못하는 게 뭐야? / 에디터 : 김다미

치맛바람 말고 바지 바람

그라미치(Gramicci) 울 팬츠.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이 될 거라는 기상청의 예고에 벌써부터 어깨가 움츠려지는 요즘, 겨울 옷을 슬슬 준비할 때가 온 것 같다. 겨울철 넉넉한 핏의 팬츠에 남몰래 내복을 즐겨 입는 에디터가 선택한 그라미치의 울 팬츠. 허리에서 엉덩이에 걸친 깔끔한 A라인 실루엣으로 어느 겨울 아우터와 코디해도 손색없고 모직 소재를 활용하여 보온성까지 더했으니 내복이 따로 필요 없을 것 같다. 겨울에는 역시 치맛바람 말고 바지 바람! / 에디터 : 신휘수

찰랑찰랑

멜트(Melt)의 파자마 팬츠. 한 번 예상해 보자. 다음의 바지가 과연 어떤 촉감을 갖고 있을까? 해답은 새틴 소재에 있다. 즉, 부드러운 동시에 찰랑거리는 질감을 보장한다. 여름에는 반짝이는 햇빛에 반사되어 화려하게 빛날 것이며, 미끈한 촉감의 새틴은 땀이 나더라도 쉽게 몸에 달라붙지 않을 것이다. 또한 블랙과 화이트라는 두 가지 컬러는 어떤 상의와도 잘 어울린다. 아직 늦지 않았다. 이 여름이 가기 전, 이 바지와 함께 리얼웨이를 ‘찰랑찰랑’ 활보해 보자. / 에디터 : 한다운

블랙 시크

플라즈마 스페어(Plasma Sphere)가 만든 스포티한 반바지. 여름에도 블랙 시크 무드를 포기할 수 없다면 이런 아이템에 주목해보자. 넉넉한 실루엣에 적당한 두께감의 원단으로 시원하게 커팅 한 반바지. 벨트 루프를 확장하고 언밸런스하게 위치시켜 독특한 포인트로 만든 개성 있는 디자인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검은색 심플한 티셔츠와 매치하기만 해도 충분히 근사할 아이템. 고래해볼 가치가 충분하지 않은가? / 에디터 : 류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