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후드티 -
2등 :  맨투맨 -
3등 :  롱패딩 -
4등 :  디스이즈네버댓 -
5등 :  후드집업 ▲ 4
6등 :  후리스 ▼ 1
7등 :  숏패딩 -
8등 :  87mm ▲ 993
9등 :  코트 ▼ 1
10등 :  패딩 ▲ 3
11등 :  니트 ▼ 5
12등 :  셔츠 ▲ 989
13등 :  아디다스 ▲ 5
14등 :  키르시 -
15등 :  후드 ▲ 2
16등 :  양털 ▼ 4
17등 :  트랙팬츠 ▲ 984
18등 :  비니 ▲ 8
19등 :  양말 ▲ 982
20등 :  목폴라 ▲ 981
21등 :  백팩 ▲ 15
22등 :  오아이오아이 ▲ 979
23등 :  가디건 ▼ 2
24등 :  비바스튜디오 ▲ 977
25등 :  캉골 ▲ 976
26등 :  어커버 ▲ 975
27등 :  무스탕 ▼ 11
28등 :  자켓 ▼ 8
29등 :  목걸이 ▲ 24
30등 :  OIOI ▲ 9
31등 :  라이더자켓 ▼ 6
32등 :  아노락 ▼ 13
33등 :  청바지 ▲ 968
34등 :  크럼프 ▲ 967
35등 :  wv프로젝트 ▲ 966
36등 :  더플코트 ▲ 965
37등 :  로라로라 ▲ 12
38등 :  와이드 슬랙스 ▲ 8
39등 :  뉴발란스 ▲ 9
40등 :  머플러 ▼ 13
41등 :  오드원 아웃 ▲ 960
42등 :  바지 ▲ 959
43등 :  신발 ▲ 958
44등 :  트렌치코트 ▲ 957
45등 :  떡볶이코트 ▲ 956
46등 :  양털 후리스 ▼ 6
47등 :  트레이닝 ▲ 954
48등 :  디스이즈네버댓 맨투맨 ▲ 953
49등 :  블레이저 ▲ 7
50등 :  챈스챈스 ▲ 951
51등 :  힙색 ▲ 950
52등 :  레깅스 ▲ 2
53등 :  슬리퍼 ▲ 14
54등 :  로퍼 ▲ 35
55등 :  가죽자켓 ▲ 946
56등 :  가방 ▼ 26
57등 :  코듀로이 ▲ 944
58등 :  조끼 ▼ 6
59등 :  스웨이드 ▲ 942
60등 :  케이스 ▲ 94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브랜드 검색

좋아요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판매 랭킹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5 페이지 중 1 페이지
5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스페셜한 구두

렉켄(REKEN)의 펌프스. 특별한 날엔 특별한 구두를 신어야 한다. 관능적이며 글램 룩을 연상시키는 도시적인 이미지를 가진 구두. 이그조틱한 레더 패턴과 골드 컬러 장식이 들어가 모던하고 세련된 느낌을 연출하기 좋은 렉켄의 펌프스는 특별한 날 신기 좋다. 화이트와 블랙, 두 컬러 중 고르기만 하면 되겠다. / 에디터 : 오별님

남자도 추천하는 펌프스

저스트지니(Just Jinny)의 펌프스. 남자인 에디터의 마음에 들 만큼 화사한 구두가 눈에 띄었다. 그 주인공은 저스트지니의 펌프스. 일단 봄과 가장 잘 어울리는 다섯 가지 컬러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래서 화사해 보이고 싶은 날 신어보길 권한다. 특히 그날이 연인과의 데이트나 소개팅 자리라면 더 좋다. 반짝반짝 빛나는 스트랩은 당신의 바이오리듬을 업 시켜줄 것이고, 그런 구두를 신은 모습을 본 남자 사람도 감사해 할 것이다. 남자가 여자 구두를 논하고 있는 모습이 다소 불편한 이들도 있겠지만, 신어보고 추천할 수 없는 선천적 어려움(!)을 이해해주길 바란다. / 에디터 : 조항송

유려하다

글램모즈(Glammods)의 모던 베이식 앵클 부츠. 평소 운동화 외엔 쳐다 보지도 않는 에디터의 눈에 들어온 앵클 부츠이다. 보자마자 ‘유려하다’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매끈하게 빠진 라인이 인상적인 이 부츠는 컬러감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린, 버건디, 블랙의 컬러가 가죽 소재와 만나니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디자인만 보고도 충분히 구매 욕구가 솟구치는데, 글램모즈에서 자체 개발한 라텍스 인솔을 사용해 편안한 착화감까지 선사한다고. / 에디터:조세희

섹시 타냐

지젤더보니(Giselle the Bonni)의 첼시 부츠. 브랜드가 지은 이름은 타냐다. 대개는 러시아의 여자 이름으로 알고 있다만 일단은 넘어가자. 가장 먼저는 사이드 고어 아래에 한 땀 흰색 스티치가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슬림하게 잘 빠진 구두의 실루엣이 무척 매력적이다. 너무 날카롭지도, 둔하다는 생각이 들도록 둥글지도 않다. 발목은 가늘어 보이게 하고, 옷차림은 매끈하게 마무리해줄 것이다. 어쩌면 지젤더보니의 타냐는 무척 섹시한 여자일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