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onepiece ▲ 2
2등 :  여자숏패딩 ▲ 2
3등 :  맨투맨 ▼ 1
4등 :  키르시 ▲ 1
5등 :  니트 ▲ 6
6등 :  스컬프터 ▲ 2
7등 :  후드티 ▲ 13
8등 :  가디건 ▼ 2
9등 :  여성트레이닝복 ▲ 5
10등 :  여자 조거팬츠 -
11등 :  오아이오아이 ▲ 717
12등 :  숏패딩 ▼ 2
13등 :  후리스 ▼ 4
14등 :  경량패딩 ▲ 9
15등 :  핸드메이드 코트 ▲ 132
16등 :  크롭 ▼ 9
17등 :  blouse ▲ 133
18등 :  여자 가디건 -
19등 :  여자 맨투맨 ▲ 117
20등 :  롱패딩 -
21등 :  로맨틱크라운 ▲ 34
22등 :  여자트레이닝팬츠 -
23등 :  무스탕 ▼ 4
24등 :  코트 ▼ 23
25등 :  플리스 ▲ 27
26등 :  여성코트 ▲ 200
27등 :  후드집업 ▲ 7
28등 :  여자 숏패딩 ▲ 200
29등 :  원피스 ▲ 13
30등 :  바지 ▲ 92
31등 :  아디다스 ▲ 26
32등 :  여자양말 ▲ 685
33등 :  카드지갑 -
34등 :  패딩 ▲ 211
35등 :  아노락 ▲ 3
36등 :  여자아이더 -
37등 :  양털 ▲ 32
38등 :  여자 트렌치코트 -
39등 :  로퍼 ▲ 77
40등 :  슬랙스 ▲ 84
41등 :  타미진스 -
42등 :  로라로라 ▲ 47
43등 :  지갑 ▲ 135
44등 :  크로스백 ▲ 39
45등 :  호피 ▲ 778
46등 :  여자 니트 ▲ 28
47등 :  여자 코트 ▲ 31
48등 :  여자무스탕 ▲ 33
49등 :  여자지갑 -
50등 :  커버낫 ▲ 188
51등 :  나이키 ▼ 23
52등 :  목폴라 ▲ 509
53등 :  백팩 ▼ 29
54등 :  폴라티 ▲ 307
55등 :  후드 ▲ 30
56등 :  Oioi -
57등 :  슬링백 ▼ 31
58등 :  여자 속옷 -
59등 :  long skirt ▲ 126
60등 :  닥터마틴 ▲ 93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Watch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단독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7 페이지 중 1 페이지
27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손목에 우아함을

폭스바겐 와치(VOLKSVAGEN WATCH)의 시계. 은은한 골드 컬러가 고급스러운 인상을 선사하는 시계다. 여기에 반짝이는 보석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어 빛나는 포인트가 되어준다. 하트 펜던트가 함께 달려있어 따로 액세서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 살짝 드러나는 손목에 우아한 포인트를 더해보자. / 에디터 : 조세희

특별하게 나무 시계!

바우드(Vowood)의 ‘클래식 블랙’과 ‘로지 레드’. 손목시계의 시계줄 대부분은 메탈이나 레더 소재로 만든다. 사정은 다이얼 또한 마찬가지라 메탈과 플라스틱 등의 소재를 제외하고는 선택지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바우드는 다르다. 시계 대부분을 나무로 만든다. 심지어 색깔까지 입혀서 말이다. 여기 ‘클래식 블랙’과 ‘로지 레드’가 그렇다. 고풍스러운 나무의 분위기와 매력적인 컬러의 조화가 눈길을 끈다. 심지어 제품은 커플 아이템으로도 구입이 가능한데, 시계 측면과 나무 상자에 더해주는 각인 서비스는 시계에 관심 없던 에디터마저 감동시킨 서비스! 새해,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해줄 이만한 선물은 분명 찾기 힘들 것이다. / 에디터 : 조항송

의미가 중요해

글륵(Gluck)의 “탄생석 시계 BS01”. 여자의 시계, 과연 어떤 의미일까? 가방에는 다양한 의미가 부여되지만 시계라고 하면 좀 더 남자에게 무게가 쏠리는 아이템 아니었던가. 하지만 다르게 생각해보자. 여자의 시계는 시간을 알려주는 기능과 더불어 액세서리의 역할도 가능해야 한다. 그게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면 더할나위 없다. 글륵은 시계에 ‘탄생석’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1월부터 12월까지 각기 다른 탄생석이 시계의 1시부터 12시에 매치되어 박혀있다. 컬러는 로즈골드와 실버, 특히 골드는 문자판이 화이트와 블루로 나뉜다. 얇은 굵기의 스트랩이 여성스러움을 더욱 강조하는 이 시계를 당신의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하면 좋을 것 같다. 비단 여자친구만이 아닌 어머니, 좀 낯간지럽지만 여동생이나 누나에게도. 점수 따서 나쁠 것 없다. / 에디터 : 김도연

몸에 좋은 시계라니!

에테르노(AB Aeterno)의 나무로 만든 시계. 이미 길들여진 탓에 나무로 만든 시계는 분명히 ‘이상한 무언가’로 눈에 띈다. 하지만 시계의 소재로 사용된 흑색 백단나무는 기운을 조절하고 위기능을 향상시키며 소염에도 효능이 있다고.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에 대한 판단은 당신에게 맡기겠다. 하지만 튀는 소재를 사용한 대신 클래식하게 디자인한 시계로, 여름 옷차림에 조금 더 서늘한 질감을 얹어주는 액세서리라면 충분히 고려할 법한 아이템이라 생각한다. 특히 접어 올린 셔츠 소매에 잘 어울릴 것이다. 심플한 일자 인덱스로 단정하게 멋을 낸 스톰은 남녀 공용, 인덱스를 큐빅으로 장식한 템페스타는 여성용이라 한다. / 에디터 : 류한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