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후드티 ▲ 1
2등 :  맨투맨 ▼ 1
3등 :  가디건 ▲ 998
4등 :  셔츠 ▲ 997
5등 :  후드 ▲ 3
6등 :  자켓 ▲ 995
7등 :  87mm ▲ 994
8등 :  커버낫 ▲ 993
9등 :  키르시 ▲ 992
10등 :  청자켓 ▼ 7
11등 :  엄브로 ▲ 990
12등 :  칼하트 ▲ 989
13등 :  트랙팬츠 ▲ 988
14등 :  와이드 ▲ 121
15등 :  아디다스 ▲ 986
16등 :  크롭 ▲ 985
17등 :  가죽자켓 ▲ 984
18등 :  목걸이 ▲ 983
19등 :  오아이오아이 ▼ 2
20등 :  카고팬츠 ▲ 981
21등 :  트렌치코트 ▼ 10
22등 :  팔찌 ▲ 979
23등 :  스마일 -
24등 :  OIOI ▲ 977
25등 :  나이키 ▼ 10
26등 :  신발 ▼ 16
27등 :  팀버랜드 ▲ 974
28등 :  푸마 ▲ 973
29등 :  반스 ▲ 972
30등 :  컨버스 ▲ 971
31등 :  비니 ▲ 970
32등 :  데님 자켓 -
33등 :  ONEPIECE ▼ 19
34등 :  리복 ▼ 10
35등 :  핸드메이드 코트 -
36등 :  20수 -
37등 :  버킷햇 ▲ 964
38등 :  NEON ▼ 3
39등 :  게스 ▲ 962
40등 :  레더 -
41등 :  벨트백 ▲ 960
42등 :  블로퍼 -
43등 :  비바클래시 -
44등 :  스니커즈 ▲ 957
45등 :  카모조거 -
46등 :  하이웨스트 ▲ 955
47등 :  +가죽자켓 -
48등 :  데님자켓 ▲ 953
49등 :  레깅스 ▲ 952
50등 :  ▼ 11
51등 :  양털 ▲ 950
52등 :  여자로퍼 -
53등 :  여자반지 -
54등 :  오버핏 ▲ 947
55등 :  점프수트 ▲ 946
56등 :  카디건 ▼ 49
57등 :  +TRENDY -
58등 :  afm ▼ 8
59등 :  cardigan ▼ 39
60등 :  denim -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Eyewear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4 페이지 중 1 페이지
4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쓰는 순간, 다른 ‘태’

벤시몽아이웨어(Bensimon Eyewear)의 안경. 생각보다 시력이 안 좋은 편이지만, 안경은 생략했다. 순간순간 흘러내리는 안경이 거추장스러운 것도 한몫하지만, 무엇보다 얼굴형에 맞는 안경을 찾지 못했다. 선글라스 하면 일가견 있는 벤시몽아이웨어을 발견하기 전까지는. 그린 듯 얇은 테는 격식을 갖춘 캐주얼함과 군더더기 없이 단호한 부드러움을 동시에 갖췄다. 심지어 너무 가벼워 썼는지조차 잊게 된다. 이러다 잘 때도 쓰고 있다는 걸 잊을 것만 같다. 이 어려운걸, 벤시몽아이웨어가 해냈다. / 에디터 : 홍민영

기대감

벤시몽아이웨어(Bensimon Eyewear)의 안경테. 큼지막한 뿔테 안경을 오 년 넘게 썼다. 큼지막한 만큼 무게도 상당한데, 콧등에 새겨진 자국이 이제는 지워지지도 않을 정도. 진작에 바꿨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던 까닭은 아직까지 기묘한 내 얼굴에 잘 어울리는 것을 만나지 못했기 때문. 그런데 첫인상이 좋은 안경을 발견했다. 아래 이미지에서 보듯, 좀 남다르게 생기지 않았나? ‘오리지널 긱(Original Geek)’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과연 이름처럼 적당히 네모지고 모서리만 둥글게 굴린 실루엣이 색다른 느낌이다. 지금 내 코에 얹은 안경에 비하자면 부피로는 10분의 1수준도 안 될 것 같아서 실제로 써볼까 생각 중. 오랜만에 안경에 기대하게 된다. / 에디터: 류한우

안경 고르는 법

토니스콧(Tony Scott)의 안경 프레임. 눈 나쁜 사람들을 위해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고하니, 안경 고를 때가 되었다면 이리저리 돌아가거나 안경집 아저씨가 권해주는 것을 무심결에 사지 않길. 주관을 가지고 가능한 최선을 선택해 한 번에 끝을 보는 편이 말 그대로 “최선”이다. 그 최선을 위해 고려해야 할 절차는 다음과 같다. 1. 일단 멋있어야 한다. 시력 보조만큼 중요한 지점이니 당신의 안경은 언제나 당신을 멋지게끔 이끌어야 한다. 2. 다만 하루 종일 코 위에 걸고 있는 물건이니 편해야 한다. 멋과 실용의 온화한 접점을 이끌어낼 수 있어야 한다. 3. 또한 종일이면 그 압박이 심하니 최대한 가벼워야 한다. 4. 자이스(Zeiss)나 니콘(Nikon)처럼 성능 좋고 비싼 브랜드 렌즈를 가공해서 끼우는 편이 굴절률 적고 눈에 피로가 덜하니, 기왕 비싼 렌즈 끼울 프레임이라면 그에 어울리는 프레임을 매치하길 권한다. 선결조건대로 의식의 흐름을 따라간 결과 얻은 결론은 ‘한 번 고를 때 최선을 다 해야 한다’는 점이다. 안경은 최소 10년 쓰고 렌즈를 바꿔서 다시 쓰면 20년까지 간다. 당신의 시력과 건강과 청년기를 부탁할 도구라면 당연히 최선이어야 한다. / 에디터 : 장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