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가을 아우터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후드티 -
2등 :  맨투맨 -
3등 :  롱패딩 -
4등 :  디스이즈네버댓 -
5등 :  후리스 ▲ 1
6등 :  후드집업 ▼ 1
7등 :  로맨틱크라운 ▲ 994
8등 :  코트 ▲ 1
9등 :  Lmc ▲ 992
10등 :  87mm ▼ 2
11등 :  커버낫 ▲ 990
12등 :  니트 ▼ 1
13등 :  숏패딩 ▼ 6
14등 :  키르시 -
15등 :  패딩 ▼ 5
16등 :  후드 ▼ 1
17등 :  칼하트 ▲ 984
18등 :  셔츠 ▼ 6
19등 :  양털 ▼ 3
20등 :  조거팬츠 ▲ 981
21등 :  비니 ▼ 3
22등 :  목폴라 ▼ 2
23등 :  나이키 ▲ 978
24등 :  무스탕 ▲ 3
25등 :  아노락 ▲ 7
26등 :  슬랙스 ▲ 975
27등 :  가디건 ▼ 4
28등 :  반스 ▲ 973
29등 :  오아이오아이 ▼ 7
30등 :  자켓 ▼ 2
31등 :  터틀넥 ▲ 970
32등 :  백팩 ▼ 11
33등 :  라이더자켓 ▼ 2
34등 :  트레이닝바지 ▲ 967
35등 :  휠라 ▲ 966
36등 :  청바지 ▼ 3
37등 :  크럼프 ▼ 3
38등 :  신발 ▲ 5
39등 :  스컬프터 ▲ 962
40등 :  에코백 ▲ 961
41등 :  어커버 ▼ 15
42등 :  wv프로젝트 ▼ 7
43등 :  블레이저 ▲ 6
44등 :  네스티킥 ▲ 957
45등 :  양말 ▼ 26
46등 :  오드원아웃 ▲ 23
47등 :  캉골 ▼ 22
48등 :  슬리퍼 ▲ 5
49등 :  OIOI ▼ 19
50등 :  아우터 ▲ 951
51등 :  양털 후리스 ▼ 5
52등 :  기모 ▲ 10
53등 :  꼼파뇨 ▲ 948
54등 :  볼캡 ▲ 947
55등 :  청자켓 ▲ 946
56등 :  thisisneverthat ▲ 945
57등 :  양털자켓 ▲ 944
58등 :  블레이져 ▲ 943
59등 :  메신저백 ▲ 942
60등 :  와이드팬츠 ▲ 94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Accessory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 단독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머플러를 챙겨야 할 때

프룻오브더룸(FRUIT OF THE LOOM)의 머플러. 아침, 저녁으로만 쌀쌀한 날씨가 아니라 이제는 진짜 추위가 시작한다. 슬슬 목을 따뜻하게 감쌀 머플러를 꺼낼 때가 된 것이다. 왠지 모르게 오랜만에 꺼낸 머플러의 보풀이 신경 쓰이고 무겁게 느껴진다면, 가벼운 머플러를 장만하자. 네이비와 버건디 솔리드 컬러로 이루어진 머플러는 밑단의 라인을 넣어 깔끔한 포인트를 주었다. 좁은 폭과 짧은 길이로 가볍게 연출할 수 있으니 분명 마음에 들 테다. / 에디터 : 전해인

머플러 같이 할래?

아무 날도 아닌데 준비한 선물은 금새 아무 날을 만들어 버린다. 날이 쌀쌀해졌다는 핑계로 선물하기 좋은 클리프(CLIF)의 머플러가 그 모범답안. 부드러운 터치감과 뛰어난 보온성을 지닌 이 울 머플러는 애매한 사이를 확실하게 묶어줄 ‘썸남썸녀’를 위한 아이템임에 틀림없다. 올겨울 모두가 따뜻했으면 좋겠다. / 에디터 : 조혜나

두 마리 토끼

언에디트(Anedit)의 ‘퍼 카라 워머’. 영하의 온도와 칼 같은 바람 앞에서 생존하기 위해 겨울에는 언제나 머플러를 장착한다. 그런데 얼굴까지 꽁꽁 싸매는 탓에 정성을 들여 만져 놓은 머리카락이 부풀어 오른 버섯처럼 쉬이 헝클어진다. 여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어보지 않았을까? 그래서 언에디트의 퍼 카라 워머가 좋다. 일단 헤어스타일을 방해하지 않는다. 귀여운 인상의 페이크 밍크 소재로 만들어 인상을 한결 밝게 만들어 주는 점도 장점. 오픈과 클로징 또한 편하다. 가격 또한 합리적이니 크게 망설일 필요도 없겠다. 따뜻하고 귀여우며 추위로부터 보호 해주는 ‘퍼 카라 워머’와 함께 남은 겨울을 보내야겠다. / 에디터 : 오별님

머플러의 온도

쓰리노크스(Three Knocks)의 클로즈 패딩 머플러. 겨울을 강타한 패딩 열풍이 머플러에도 미쳤다. 그도 그럴 것이 두툼한 머플러 하나면 겨울 한파는 걱정 없을 정도로 든든하니까. 클로즈 패딩 머플러는 이런 전제 아래, 완벽한 머플러다. 착용 방법은 총 두 가지. 가운데 홀에 끼워 매거나 묶는 방식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묶는 방식을 추천한다. 거대한 리본처럼 보이지만 단조로운 룩에 확실한 포인트가 된다. 에디터는 덕분에 솜털처럼 폭신하고, 빈틈 없이 따듯해졌다. / 에디터 : 홍민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