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터 프리오더 캠페인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후드티 ▲ 1
2등 :  맨투맨 ▼ 1
3등 :  가디건 ▲ 998
4등 :  셔츠 ▲ 997
5등 :  후드 ▲ 3
6등 :  자켓 ▲ 995
7등 :  87mm ▲ 994
8등 :  커버낫 ▲ 993
9등 :  키르시 ▲ 992
10등 :  청자켓 ▼ 7
11등 :  엄브로 ▲ 990
12등 :  칼하트 ▲ 989
13등 :  트랙팬츠 ▲ 988
14등 :  와이드 ▲ 121
15등 :  아디다스 ▲ 986
16등 :  크롭 ▲ 985
17등 :  가죽자켓 ▲ 984
18등 :  목걸이 ▲ 983
19등 :  오아이오아이 ▼ 2
20등 :  카고팬츠 ▲ 981
21등 :  트렌치코트 ▼ 10
22등 :  팔찌 ▲ 979
23등 :  스마일 -
24등 :  OIOI ▲ 977
25등 :  나이키 ▼ 10
26등 :  신발 ▼ 16
27등 :  팀버랜드 ▲ 974
28등 :  푸마 ▲ 973
29등 :  반스 ▲ 972
30등 :  컨버스 ▲ 971
31등 :  비니 ▲ 970
32등 :  데님 자켓 -
33등 :  ONEPIECE ▼ 19
34등 :  리복 ▼ 10
35등 :  핸드메이드 코트 -
36등 :  20수 -
37등 :  버킷햇 ▲ 964
38등 :  NEON ▼ 3
39등 :  게스 ▲ 962
40등 :  레더 -
41등 :  벨트백 ▲ 960
42등 :  블로퍼 -
43등 :  비바클래시 -
44등 :  스니커즈 ▲ 957
45등 :  카모조거 -
46등 :  하이웨스트 ▲ 955
47등 :  +가죽자켓 -
48등 :  데님자켓 ▲ 953
49등 :  레깅스 ▲ 952
50등 :  ▼ 11
51등 :  양털 ▲ 950
52등 :  여자로퍼 -
53등 :  여자반지 -
54등 :  오버핏 ▲ 947
55등 :  점프수트 ▲ 946
56등 :  카디건 ▼ 49
57등 :  +TRENDY -
58등 :  afm ▼ 8
59등 :  cardigan ▼ 39
60등 :  denim -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브랜드 검색

좋아요
전체 brand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  
  •  
  •  
  •  
  •  
판매 랭킹
  • 단독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3 페이지 중 1 페이지
23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아, 시바 귀엽네!

몰링부스(Malling Booth)의 핸드폰 케이스. 2018년 무술년이렷다. 이곳저곳에서 ‘개’를 활용한 귀여운 제품을 선보이고 있으니 견주를 꿈꾸는 에디터는 연초부터 여전히 기분이 말랑말랑하다. 운세니 뭐니 전혀 믿지 않지만 어쩐지 행운이 깃들 것 같아 매년 연초엔 그 해의 ‘띠’ 관련 제품을 소소하게 구입해왔다. 쉽게 말하자면 부적 같은 것. 이왕 살 거라면 좋아하는 개로 사겠다는 생각인데 그때 눈에 들어온 게 몰링부스의 핸드폰 케이스다. 핸드폰이야 매일 들고 다니니 언제나 함께할 수 있고 안전을 고려한 범퍼 케이스는 그야말로 취향 저격이다. 게다가 그래픽은 또 어떻고? 극장에서 콜라를 마시는 ‘시바’라니. 그것도 새침한 고양이와! 정말이지 귀여워서 미칠 것 같다. 언제나 심플한 디자인 제품을 선호했는데 요즘 귀여운 게 끌린다. 나이 때문인가? / 에디터 : 김다미

화사한 겨울을 위한

마리몬드(Marymond)의 핸드폰 케이스. 우수수 나뭇잎을 떨어뜨린 벌거벗은 가로수가 즐비하고, 이따금 눈이라도 내릴 때면 색깔 하나 없는 이 도시는 색을 입히기 전의 고독한 건축 모형으로 전락한다. 추위를 끔찍하게 싫어하는 에디터는 늘 겨울을 이런 식으로밖에 생각하지 않았다. 장점이라곤 하나도 찾을 수 없으니까. 그렇다고 휘황찬란한 색깔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다. 단지, 겨울이 되면 회색 도시의 사람들은 다들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칙칙한 색깔을 몸에 두르고, 들고, 신는 게 안타까웠을 뿐. 그렇다고 취향을 단번에 바꾸기는 어려운 일이다. 스타일에 변화 주는 건 싫지만 낭만적인 12월을 느끼고 싶어 아주 작은 핸드폰 케이스부터 변화를 주기로 했다. 꽃 구경하기 힘든 계절이니 첫 시작은 보기만 해도 행복한 꽃무늬로. 다채로운 색깔을 품은 일러스트 덕분에 핸드폰을 꺼낼 때마다 주변을 화사하게 빛내주는 건 물론, 어쩐지 향기까지 나는 기분이 든다. / 에디터 : 김다미

허기진 저녁

몰링부스(Malling Booth)의 “몰테토칩” 케이스, 집에 돌아오니 아무도 없었다. 부모님은 여행을, 형도 여자친구와 여행을, 나는 집을 지킨다. “아들, 반찬을 해놓는다는걸 깜빡했네. 일단 시켜먹어. 우리 일요일 밤에 갈 것 같아.”라는 어머니의 말씀에 허기는 적어도 4배 이상 오른 듯 하다. 주린 배를 부여잡고 뭘 하나 하다가 좀 전에 받아 논 택배상자 속 폰케이스를 살폈다. 파란색 바탕에 노란 감자튀김이 가득하다. 툭툭 두들겨보니 가벼운 느낌은 아니다. 폰을 자주 떨어뜨려서 내구성 강한 케이스는 필수였다. 케이스를 만지작거리다 폰에 씌웠다. 순식간에 핸드폰이 귀여워졌다. 새 케이스를 낀 기분 좋은 마음으로 전화를 건다. “여기 치즈버거 세트 하나랑요…” / 에디터: 김도연

작품 사세요!

컬러모스 스튜디오(Colormos Studios)의 핸드폰 케이스. 흠집 나는 걸 개의치 않거나 제품 그대로의 ‘순정’ 상태를 좋아하는 사람 빼고 우리 삶 속에 가깝게 자리하게 된 물건이 바로 핸드폰 케이스이다. 비싼 핸드폰 망가질라 저마다 취향대로 핸드폰에 옷을 입히는 건 누구에게나 자연스러운 일이 되었다. 수많은 제품이 쏟아지는 가운데 어느 브랜드의 참신한 발상이 눈에 띄었으니 컬러모스 스튜디오가 선보인 작품 같은 케이스. 자연이나 사물, 혹은 커다란 그림을 확대한 듯한 일러스트 케이스는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인 덕분에 나열해서 보면 마치 작은 갤러리에 온 듯한 기분마저 든다. 하지만, 에디터가 센스 있다고 생각한 부분은 ‘패키지’다. 소중하고 값비싼 작품을 전시하듯 갤러리 무드에 어울리는 액자를 패키지로 표현, 케이스를 작품화시킨 브랜드의 센스와 유머에 감탄한 것.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고르는 재미도 있고, 방안 인테리어 효과도 있으니 일거양득 아닌가? 물론, 한꺼번에 충족하려면 여러 개를 사야겠지만 말이다. / 에디터 : 김다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