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너 닫기

WUSINSA

검색
1등 :  무신사스탠다드 -
2등 :  롱패딩 -
3등 :  숏패딩 ▲ 3
4등 :  맨투맨 ▼ 1
5등 :  후드티 -
6등 :  니트 ▲ 1
7등 :  코트 ▼ 3
8등 :  후리스 -
9등 :  앤더슨벨 ▲ 1
10등 :  커버낫 ▲ 1
11등 :  무신사 스탠다드 ▲ 990
12등 :  로맨틱크라운 -
13등 :  무스탕 ▼ 4
14등 :  패딩조끼 ▲ 987
15등 :  후드 -
16등 :  패딩 ▼ 3
17등 :  후드집업 ▲ 3
18등 :  목폴라 ▼ 4
19등 :  스컬프터 -
20등 :  양털 ▼ 2
21등 :  양말 ▲ 980
22등 :  키르시 ▲ 13
23등 :  터틀넥 ▲ 6
24등 :  신발 ▲ 16
25등 :  더플코트 ▲ 3
26등 :  백팩 ▼ 5
27등 :  가디건 ▲ 10
28등 :  프리즘웍스 ▲ 973
29등 :  모자 ▲ 972
30등 :  버닝 ▲ 971
31등 :  우신사 ▼ 1
32등 :  스탠다드 ▲ 969
33등 :  닥터마틴 ▲ 968
34등 :  트레이닝바지 ▲ 967
35등 :  fleece ▲ 966
36등 :  조거팬츠 ▼ 20
37등 :  경량패딩 ▲ 964
38등 :  롱코트 ▼ 6
39등 :  어커버 ▼ 3
40등 :  제멋 ▲ 961
41등 :  코듀로이 ▲ 6
42등 :  오아이오아이 ▲ 7
43등 :  바람막이 ▲ 958
44등 :  토트백 ▲ 957
45등 :  조거 ▲ 956
46등 :  크로스백 ▲ 955
47등 :  더블코트 ▲ 954
48등 :  로라로라 ▲ 953
49등 :  첼시부츠 ▼ 8
50등 :  원피스 ▲ 20
51등 :  플리스 ▲ 950
52등 :  오버핏 코트 ▲ 949
53등 :  와이드 팬츠 ▲ 948
54등 :  슬리퍼 ▼ 3
55등 :  트레이닝세트 ▲ 946
56등 :  핸드메이드 코트 ▲ 19
57등 :  데상트 ▲ 944
58등 :  아우터 ▲ 943
59등 :  로퍼 ▲ 942
60등 :  필루미네이트 ▲ 94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Life

컬러 분류

  •  
  •  
  •  
  •  
  •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힐링 파트너

메이든느와르(Maiden Noir)의 퍼퓸 핑크 컬렉션. 어릴 때 뭐든 코부터 내미는 버릇이 있었다. 물론 성인이 된 지금은 고약한 버릇을 싹 고쳤지만, 여전히 냄새, 좋게 말하면 ‘향기’에 집착하는 버릇은 남아있다. 지금처럼 룸 스프레이나 디퓨저, 캔들이 다양하지 않았을 땐 비싼 향수를 방안 곳곳에 뿌리며 눈물을 흘리곤 했다. 누구나 알법한 캔들 브랜드는 쓸 때마다 괜히 두통이 와서 기피하고 있던 차, 이런 나의 성향을 잘 아는 친구의 선물을 시점으로 나의 캔들 사랑이 시작된 것이다. 눈치챘겠지만 친구의 선물은 메이든느와르의 캔들이었다. 워낙 마니아층을 거느린 브랜드라 팬이라면 대부분 알겠지만 메이든느와르는 ‘젊은 여성의 흑백 영화’를 의미한다. 얼마나 로맨틱하고 아날로그적인 낭만이 담겨있나. 소개하는 캔들과 디퓨저, 그리고 홈&패브릭 스프레이를 쓸 때마다 무성영화가 한창이던 당시의 인물이 된 것 같은 묘한 기분까지 든다. 패키지 또한 여심을 자극하는 사랑스러운 분홍색으로 뒤덮여있어 보는 것만으로도 말랑말랑한 향기가 느껴지는 메이든느와르의 퍼퓸 컬렉션. 한번 경험하면 더는 여름철 냄새를 잡는 용도가 아닌, 당신의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는 든든한 친구처럼 느껴질 거다. / 에디터 : 김다미

가슴 설렐 시간

메이든느와르(Maiden Noir)의 아로마 캔들. 깔끔하고 단정한 포장 박스. 그 안에 담긴 천연 향초. 모든 것이 완벽하다. 메이든느와르는 제품을 가리켜 “만개한 꽃과 따스함에 설렐만한 순수함을 담았다”라고 덧붙였는데, 이처럼 부족함 없는 제품 설명이라니! 콩닥콩닥 뛰는 마음으로 홍조를 띤 어느 소녀의 수줍은 얼굴빛의 핑크, 누군가를 열렬하게 사모하다 못해 검게 불타버린 순수한 사랑의 블랙. 너무 추상적이라고? 일단 한 번 메이든느와르의 향을 맡아보라. 지금부터 가슴 설렐 시간이다. / 에디터 : 한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