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토이스토리 -
2등 :  onepiece ▲ 116
3등 :  반팔 ▼ 2
4등 :  린넨 자켓 ▲ 251
5등 :  맨투맨 ▼ 3
6등 :  메인부스 -
7등 :  아노락 ▲ 86
8등 :  크롭티 ▲ 370
9등 :  여자 반바지 ▲ 309
10등 :  마리몬드 -
11등 :  크롭 ▼ 7
12등 :  후드집업 ▲ 166
13등 :  가디건 ▼ 10
14등 :  셔츠 ▲ 1
15등 :  바람막이 ▲ 121
16등 :  시스루 -
17등 :  타미힐피거 ▲ 89
18등 :  스컬프터 ▼ 7
19등 :  슈펜 -
20등 :  에코백 ▲ 15
21등 :  여성 구두 -
22등 :  여성 블라우스 ▲ 283
23등 :  여자 래쉬가드 -
24등 :  와이드데님 -
25등 :  자켓 ▲ 14
26등 :  키르시 ▼ 17
27등 :  타게토 ▲ 45
28등 :  마리몬드 슈펜 -
29등 :  백팩 ▲ 238
30등 :  여성 블레이저 -
31등 :  테일러드 -
32등 :  피스워커 여성 ▼ 5
33등 :  ▲ 22
34등 :  여성 베스트 -
35등 :  여성 시계 -
36등 :  여성 트렌치코트 -
37등 :  여성자켓 ▼ 30
38등 :  트렌치코트 ▲ 136
39등 :  디어스토커 ▲ 196
40등 :  로라로라 ▲ 203
41등 :  로맨틱크라운 ▲ 205
42등 :  블레이저 ▲ 45
43등 :  쉬폰 블라우스 ▲ 47
44등 :  여자맨투맨 ▲ 283
45등 :  오드원아웃 ▲ 54
46등 :  와이드팬츠 -
47등 :  티셔츠 ▲ 129
48등 :  롱원피스 ▲ 201
49등 :  바지 ▼ 36
50등 :  아이보리 가디건 -
51등 :  여자 레깅스 -
52등 :  여자 반팔티 -
53등 :  여자 샌들 -
54등 :  여자 조거팬츠 ▼ 35
55등 :  지갑 -
56등 :  카드지갑 -
57등 :  커버낫 ▼ 49
58등 :  디스이즈네버댓 ▲ 64
59등 :  반바지 ▲ 25
60등 :  비욘드 클로젯 -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Cosmetic

컬러 분류

  •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2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사랑’자의 기억법

가르니르(Garnir)의 “향수”. 인간의 후각은 독특하다. 실질적인 모습이 존재하지 않는 향기를 맡는 순간 다양한 상상과 추억을 끄집어낸다. 소설 ‘향수’의 그루누이는 조향에 대한 천부적 재능으로 사형수에서 신의 반열에 올라서는 기적을 행한다. 그만큼 인간은 향에 약하다. 그리고 특히 사랑은 향기로 기억된다. 가르니르가 추구하는 바가 이런 것이다. 향으로 기억되는 사람, 그 사람이 비련의 주인공일 수도, 세상을 다 갖는 야심만만 하지만 자신의 여자에게는 모든 것을 다 바치는 남자일 수도 있다. 각기 다른 향들이 전달하는 그 사람만의 고유한 특성이 깃든 향수라니, 매력적이지 않은가? 당신의 첫 소개팅, 오랜 시간을 함께 한 기념일, 그 외에도 다양한 순간마다 이 향수들을 지니길 바란다. 사랑은 향기를 남긴다. 아련하면서도 진한 향기 말이다. / 에디터: 김도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