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너 닫기

WUSINSA STORE

1등 :  맨투맨 ▲ 1
2등 :  후드티 ▼ 1
3등 :  롱패딩 ▲ 2
4등 :  후드집업 -
5등 :  니트 ▲ 5
6등 :  디스이즈네버댓 ▲ 995
7등 :  코트 -
8등 :  후리스 ▼ 5
9등 :  칼하트 ▼ 1
10등 :  로맨틱크라운 ▲ 1
11등 :  양털 ▲ 4
12등 :  숏패딩 ▲ 989
13등 :  가디건 ▲ 16
14등 :  후드 ▼ 5
15등 :  키르시 ▲ 5
16등 :  더블유브이프로젝트 ▲ 6
17등 :  백팩 ▲ 984
18등 :  아노락 ▲ 983
19등 :  목폴라 ▼ 2
20등 :  챔피온 ▼ 4
21등 :  패딩 ▲ 2
22등 :  트랙팬츠 ▲ 979
23등 :  자켓 ▲ 978
24등 :  패딩조끼 ▼ 11
25등 :  체크셔츠 ▲ 19
26등 :  에코백 ▼ 5
27등 :  신발 ▲ 6
28등 :  캉골 ▼ 4
29등 :  반스 ▲ 3
30등 :  항공점퍼 ▲ 971
31등 :  청자켓 ▲ 970
32등 :  슬랙스 ▲ 969
33등 :  fleece ▲ 968
34등 :  바람막이 ▲ 967
35등 :  게스 ▲ 966
36등 :  목걸이 ▲ 965
37등 :  트렌치코트 ▲ 964
38등 :  가방 ▼ 8
39등 :  엄브로 ▲ 962
40등 :  블랙진 ▼ 5
41등 :  힙색 ▲ 960
42등 :  니티드 ▲ 959
43등 :  로퍼 ▼ 7
44등 :  스컬프터 ▲ 957
45등 :  베레모 ▲ 5
46등 :  양털 후리스 ▲ 955
47등 :  OIOI ▲ 954
48등 :  체크 팬츠 ▲ 953
49등 :  트레이닝바지 ▼ 22
50등 :  야상 ▼ 1
51등 :  경량패딩 ▼ 9
52등 :  레더 자켓 ▲ 949
53등 :  블루종 ▲ 948
54등 :  콰이어티스트 ▲ 947
55등 :  아우터 ▼ 7
56등 :  워커 ▲ 945
57등 :  fcmm ▲ 944
58등 :  떡볶이 코트 ▲ 35
59등 :  롱슬리브 ▼ 25
60등 :  베스트 ▼ 21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Cosmetic

컬러 분류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사랑’자의 기억법

가르니르(Garnir)의 “향수”. 인간의 후각은 독특하다. 실질적인 모습이 존재하지 않는 향기를 맡는 순간 다양한 상상과 추억을 끄집어낸다. 소설 ‘향수’의 그루누이는 조향에 대한 천부적 재능으로 사형수에서 신의 반열에 올라서는 기적을 행한다. 그만큼 인간은 향에 약하다. 그리고 특히 사랑은 향기로 기억된다. 가르니르가 추구하는 바가 이런 것이다. 향으로 기억되는 사람, 그 사람이 비련의 주인공일 수도, 세상을 다 갖는 야심만만 하지만 자신의 여자에게는 모든 것을 다 바치는 남자일 수도 있다. 각기 다른 향들이 전달하는 그 사람만의 고유한 특성이 깃든 향수라니, 매력적이지 않은가? 당신의 첫 소개팅, 오랜 시간을 함께 한 기념일, 그 외에도 다양한 순간마다 이 향수들을 지니길 바란다. 사랑은 향기를 남긴다. 아련하면서도 진한 향기 말이다. / 에디터: 김도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