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검색 이미지 검색
1등 :  onepiece ▲ 5
2등 :  원피스 ▲ 3
3등 :  가디건 -
4등 :  후드집업 ▲ 4
5등 :  모자 -
6등 :  코트 ▲ 23
7등 :  키르시 ▲ 48
8등 :  트렌치코트 ▲ 65
9등 :  반팔 ▼ 2
10등 :  스컬프터 ▲ 21
11등 :  여자코트 -
12등 :  크롭 ▼ 11
13등 :  가방 ▲ 128
14등 :  로라로라 ▲ 203
15등 :  롱슬리브 -
16등 :  블라우스 ▲ 5
17등 :  여자래쉬가드 ▼ 4
18등 :  나이키 -
19등 :  느와 -
20등 :  스커트 ▲ 31
21등 :  린넨 원피스 ▲ 79
22등 :  후드티 ▼ 13
23등 :  맨투맨 ▼ 21
24등 :  여성코트 -
25등 :  oioi ▲ 174
26등 :  니트 ▼ 12
27등 :  여성 슬립온 -
28등 :  여자구두 ▲ 638
29등 :  레이스스커트 -
30등 :  점프수트 ▲ 150
31등 :  청바지 ▲ 16
32등 :  크롭티 ▲ 40
33등 :  바지 ▼ 8
34등 :  백팩 ▲ 122
35등 :  여자트레이닝팬츠 -
36등 :  카키 ▲ 687
37등 :  크랭크 ▲ 258
38등 :  여자패딩 -
39등 :  5252 바이 오아이오아이 -
40등 :  레더자켓 ▲ 438
41등 :  반집업 -
42등 :  셔츠 ▲ 518
43등 :  자켓 ▲ 76
44등 :  트레이닝 반바지 -
45등 :  blouse ▲ 4
46등 :  슬랙스 ▲ 64
47등 :  여성배럴래쉬가드 ▲ 586
48등 :  카고 ▲ 137
49등 :  칼하트 ▲ 244
50등 :  플리츠 스커트 -
51등 :  +필루미네이트 ▲ 269
52등 :  디어스토커 ▲ 9
53등 :  라이더 ▼ 38
54등 :  메인부스 ▲ 173
55등 :  본챔스 ▲ 103
56등 :  에코백 ▼ 22
57등 :  여성 카드지갑 ▲ 208
58등 :  여성반지갑 -
59등 :  여성지갑 -
60등 :  여자 나시 ▲ 113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여기에 이미지를 드롭하세요.
무신사 메뉴
장바구니
share top bottom
  • 품목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 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Cosmetic

컬러 분류

  •  
  •  
  •  
  •  
  •  
  •  
  •  
  •  
  •  
  •  
  •  
작은 이미지 큰 이미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3 페이지 중 1 페이지
Curating 큐레이팅전체보기

‘사랑’자의 기억법

가르니르(Garnir)의 “향수”. 인간의 후각은 독특하다. 실질적인 모습이 존재하지 않는 향기를 맡는 순간 다양한 상상과 추억을 끄집어낸다. 소설 ‘향수’의 그루누이는 조향에 대한 천부적 재능으로 사형수에서 신의 반열에 올라서는 기적을 행한다. 그만큼 인간은 향에 약하다. 그리고 특히 사랑은 향기로 기억된다. 가르니르가 추구하는 바가 이런 것이다. 향으로 기억되는 사람, 그 사람이 비련의 주인공일 수도, 세상을 다 갖는 야심만만 하지만 자신의 여자에게는 모든 것을 다 바치는 남자일 수도 있다. 각기 다른 향들이 전달하는 그 사람만의 고유한 특성이 깃든 향수라니, 매력적이지 않은가? 당신의 첫 소개팅, 오랜 시간을 함께 한 기념일, 그 외에도 다양한 순간마다 이 향수들을 지니길 바란다. 사랑은 향기를 남긴다. 아련하면서도 진한 향기 말이다. / 에디터: 김도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