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USINSA STORE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추천 카테고리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 닫기
무신사 메뉴
share top
  • 품목
  • 스타일
  • 브랜드
  • 셀렉트
      • BEST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 신상품
  • 랭킹
  • 스페셜
  • 세일
신상품

1/15

<>
판매랭킹

1/7

<>
스페셜숍

1/

<>
타임세일

1/

<>

1544-7199

1번 : 배송 / 교환 / 환불관련

2번 : 결제 / 회원관련

오전9시~오후6시 운영 / 토,일,휴일 휴무

- 전화 전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세요.

- 1:1문의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합니다.

- 상품 문의는 각 상품 Q&A를 이용하세요.

스페셜 이슈

전체보기
  • I AM NOT A HUMAN BEING X PINK PANTHER
    기간
    고리타분함을 거부하는 둘의 만남. 무신사에서 가장 먼저 만날 수 있습니다.

스타일 스냅

전체보기

구매 후기

전체보기

디자이너

전체보기
  • 최범석
  • 이대웅
  • 계한희
  • 우진원
  • 김원중, 박지운
  • 김태근
  • 이무열
  • 이성동
  • 이은희
  • 한상혁
  • 최철용
  • 전희진, 지귀현
  • 남노아
  • 장형철
  • 이지원
  • 이수형, 이은경
  • 홍혜진
  • 오유경
  • 이지연
  • 홍승완
‘깔별’로 가질래

테바(Teva)의 샌들. 나에겐 테바가 두 켤레 있다. 하나는 카키, 하나는 블랙. 둘 다 가장 기본형인 ‘유니버설 슬라이드’ 형태. 엄마는 왜 자꾸 똑같은 물건을 사 모으냐고 타박하지만, 엄연히 용도가 다르다. 민트에 가까운 옅은 카키 컬러는 치노 팬츠나 스커트에 입고, 블랙은 데님 쇼츠에 신는다는 걸 엄마는 모른다. 두 개로 충분한 것도 아니다. 올해는 화이트도 사야겠다. 요즘 유행하는 셔츠 원피스를 화이트와 블루 컬러 스트라이프 조합으로 샀으니, 화이트 슬라이드로 룩을 완성해야지. 워터파크에 가려면 허리케인 모델도 사고...

상세보기
변함없는 사랑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의 데님 팬츠. 데님은 매일 입어도 질리지 않는다. 딱히 계절과 성별을 타는 옷이 아니라 선택의 폭 또한 넓다. 그만큼 익숙하지만, 그렇지만 어떤 날에는 가장 입기 힘든 아이템이기도 하다. 나 역시 데님이라면 타이트한...

상세보기
트윈룩 할래?

로라로라(ROLAROLA)의 스트라이프 원피스. 바로 며칠 전, 절친한 조세희 에디터와 매우 비슷한 룩을 입고 출근한 적이 있다. 그날 회사 직원들에게 놀림 아닌 놀림을 당하기도 했지만, 사진도 찍으며 꽤나 즐거운 시간이었다. 다음에도 트윈 룩(Twin...

상세보기
성숙해지는 과정

러브이즈트루(Luv...

상세보기
신중한 선택

어패럴싯(Apparel...

상세보기
클래식과 오리지널

제이다울(J.Daul)...

상세보기
맛있어 보여!

모티브스트릿(Motiv...

상세보기
블랙 앤 화이트

프레리(Prairie)의 ‘테일러드 칼라 하프-슬립 셔츠’. 에디터의 ‘블랙 앤 화이트’ 사랑은 여름에도 계속 된다. 같은 디자인의 아이템이라도 꼭 블랙과 화이트 하나씩 구매하는 편인데, 오랜만의 무신사 ‘스캔’ 중 두 가지 컬러 모두를 구입해도 아깝지 않을 셔츠를 발견했다. 더블 포켓의 단출한 디테일만 들어간 심플한 생김새의 프레리의 셔츠다. 옥스포드 순면 소재라 착용감이 좋고 통기성과 흡습성이 뛰어난 것이 일단 여름 셔츠로 제격이다. 조직이 견고하기에, 화이트 컬러의 셔츠를 살 때 고민하는 여성 쇼퍼에게 특히 추천. ‘블랙...

상세보기
오! 소녀

몬츠(MONTS)의 플라워 패턴 리본 타이 드레스. 산과 들이 펼쳐진 마을, 아름다운 꽃과 다양한 과일들이 햇볕을 듬뿍 받으며 자라는 동네. 그 곳에서 자란 주근깨 가득한 말괄량이 소녀가 입을 것 같은 드레스. 에디터가 몬츠의 원피스를 처음 보고 받은 인상이다....

상세보기
정의(正義)를...

스토니스트라이드(Stony Stride)의 그래픽 티셔츠. 특정한 메시지를 넣은 옷들을 보면 그 의미를 해석해보는 일이 무척 재미있다. 이 옷 역시 뒷면에 큼지막하게 새겨진 ‘정의(正義)’라는 단어가 에디터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전쟁은 끝났다(The War is...

상세보기
발랄한 인상

5252 바이...

상세보기
튈 땐 확실하게!

앳더모먼트(At The...

상세보기
독특한 발상

콰이어티스트(Quiet...

상세보기
가장 찬란한 순간

노앙(NOHANT)의...

상세보기
자르지 말고 쓰세요!

써틴먼스(13month)의 버킷햇. 고백한다. X세대 끝물을 경험한 에디터는 1990년대 패션의 부활이 반가우면서도 슬프다. 폴로 볼캡을 쓰고 고등학교를 다녔고, 대학생이 되고 나서는 긴 생머리 위에 스톰 버킷햇을 쓰고 노티카의 박시한 점퍼를 입었다. 그 버킷햇이 돌아왔다. 자세히 보니 예전과는 많이 다르다. 챙이 훨씬 넓어져 얼굴을 거의 다 가린다. 그리고 브랜드마다 디테일이 더해졌다. 써틴먼스의 테이핑 디테일에 마음을 뺏겼다. 고급 향초를 포장할 때 쓸 것 같은 테이프에는 ‘NEW ROMANTIC’이라고 새겨져 있다....

상세보기
특별한 시도

스모어(Smore)의 언밸런스 티셔츠. 특이하다. 볼드한 스트라이프 패턴을 두 조각으로 나누어 서로 직각을 이루도록 매치하고 아랫단을 색다르게 마무리했다. 컴퓨터 이미지 합성을 잘못한 듯 독특한 비주얼. 방향과 길이만 다르게 재단했을 뿐인데, 더욱 멋스럽게 드러낼...

상세보기
그대의 팔에 태슬 한...

몬츠(Monts)의 거즈 블라우스. 벌써 덥다. 날이 더워지면 살에 닿는 어떤 소재도 거추장스럽다. 하지만, 그게 거즈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배냇저고리를 제외하면 태어나 가장 먼저 만난 섬유가 거즈 손수건 아니었을까? 맨살에 닿는 것만으로 시원함과 동시에 편안함을...

상세보기
형광펜 컬러

아이헤이트먼데이(I...

상세보기
여름이니까!

에이치블레이드(Heic...

상세보기
로망

디폴트(DEFAULT)...

상세보기
의미 부여

이십삼점육오(23.65...

상세보기

큐레이팅

전체보기

무신사 큐레이팅숍 전문 패션 에디터가 직접 선정한 무신사 스토어에서 판매 중인 브랜드 상품을 스토리 그리고 이미지와 함께 소개합니다.